사이트 내 전체검색

총알 택시와 목사님 (유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여량 작성일14-01-04 조회3,592회 댓글0건

본문

(지인이 보내온 유머입니다.)

목사님이 삶을 마치고 천국에 들어와서 주변을 살펴보니, 자신이 잘 아는 택시 운전수가 자신이 받은 등급보다도 훨씬 높은 등급을 받고 있다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그는 천사에게 물었다.

"여기가 천국인데, 이해가 안됩니다. 저는 제 모든 삶을 바쳐 대중들에게 헌신했습니다. 그런데 왜 택시 운전수가 등급이 더 높은 것입니까?"

천사는 말했다.
 "우리들은 결과로 등급을 정합니다. 당신이 설교 할 때, 모든 회중이 관심을 기울이고 경청을 했습니까?"

목사는 답했다.
"늘 그런 것은 아니고,가끔 몇몇 사람들은 졸기도 했습니다."

천사가 말했다.
"예 바로 그겁니다. 저 분의 택시에 탔던 사람들은 단 한사람도 졸았던 적이 없었고, 더구나 한결같이 간절하게 기도를 했었습니다."


재단소개 재단목적 문의 | 요청 개인정보취급 (웹관리자) : sysop@urantia.or.kr © URKA 상단으로
  모바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