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트 내 전체검색
2020 년 11 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유란시아서 요약 Paper 9 무한 영과 우주와의 관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새말 작성일13-07-20

본문

세 번째 근원 중심은 영적인 실체와 물질적인 실체에 동시에 반응한다. 무한 영은 우주의 조율자이고 모든 실체를 연관시켜 준다. 무한 영은 에너지와 영이 연합하는 모든 때에 기능한다. 어떤 실체도 그와의 궁극적인 관계를 피할 수 없다. 무한 영의 대리자들은 우주들을 통해서 힘과 에너지를 끊임없이 조정한다.

무한 영은 모든 우주 공간에 퍼져 있다. 그는 제한 없이 어느 곳에도 계시지만 그러나 오직 마음의 영역에서만 전능하시다. 무한 영은 중력에 대항하는 독특한 힘을 가지고 있고 이것을 그의 고등의 창조물들에게 보내 준다. 그는 또한 에너지를 중화하고 에너지를 물질화 시켜주는 정도까지 감속시켜서 힘을 초월하게 만드는 권능을 가지고 있다. 합동 행위자로써 낙원 천국의 힘과 에너지를 조정하고 그로 인해 보편적, 절대적 마음을 존재하게 만든다. 

합동 창조자는 에너지의 근원이라기 보다는 에너지의 조정자이다. 그는 힘을 통제하는 존재-물리적 통제자, 힘 지시자, 힘의 중심-를 창조하여 물리적 에너지를 규제하고 안정시킨다. 이 물질 에너지는 영원 섬의 절대성에 의존한다. 낙원 천국은 무한의 원형이고 행위의 하느님이 그 원형을 활성화 시킨다.

에너지는 마음에 수용되고 반응하게 된다. 마음은 에너지 위에 덧붙여질 수 있지만 순수한 영에 더해 질 필요는 없다. 왜냐하면 영은 본성적으로 자각적이기 때문이다. 우주력은 우주 마음이 영에 반응하듯이 마음에 반응한다 마음은 에너지와 영 사이의 관계를 수립하고 그 관계가 영원에 있어서 상호간의 연대감을 제시한다.

세 째 근원 중심은 마음을 부여하고 마음 안에서 영원하다. 만약 우주가 끝없이 성장한다면 그의 잠재 마음은 끝없이 많은 숫자의 창조체에게 적당한 마음을 부여하기에 적당하게 남아 있을 것이다. 셋째 근원은 그의 동역자들을 통하여  모든 구체의 마음에 역사한다. 그는 개인적으로 모든 창조체 안의 지성을 의식하고 있다.

 

합동 창조자는 우주 마음의 조상이다. 그는 우주의 마음 회로를 완벽하게 통제한다. 인간의 마음은 창조 어머니 영에 의해서 지역우주에 부여된 우주 마음의 개인적인 부분이다. 무한 영은 창조체들에 대한 창조주의 마음의 완전한 표현이다. 이것은 마치 최극 존재가 모든 창조체들의 마음이 창조주에 대한 점진적 진화의 표현인 것과 같다.

합동 행위자는 우주의 반사성의 현상을 통해서 실제로 우주의 모든 수준을 조정한다. 그는 모든 것이 발생할 때 그것들을 볼 수 있고, 들을 수 있고, 느낄 수 있고 알 수 있는 능력을 같고 있고 그리고 이 지식을 원하는 지점으로 반사할 수 있다. 반사성은 창조에 있어서 존재의 국면을 서로 연관 짓는 가장 복잡한 것이다. 영과 에너지 그리고 우주들의 원격 상태를 우주의 통치자가 바로 알 수 있게 해주기 위한 반사성의 마음의 독특한 통일작용이 있다. 반사성은 경험 할 수 있는 유한의 한계 안에서 전지한 것처럼 보인다. 그것은 최극 존재의 의식의 긴급성을 대표한다.

무한 영은 그의 권능의 많은 부분을 일곱 주영과 지역 우주 창조 영을 포함하여 종속적인 인격체에 보내 준다. 셋 째 근원은 더 나아가서 거대한 진영의 영들, 메신저들, 교사들, 심판관들, 조력자들과 조언자들에 의해서 우주들에서 대표된다. 이 거대한 무한 영의 가족들은 하느님의 사랑과 아들의 자비를 시간과 공간 안의 모든 지적 존재들에게 실현하는 데 헌신한다. 이 영적 존재들이 유한한 존재들이 혼돈에서 영광으로 올라가는 살아 있는 사다리를 구성한다.

아버지는 지지하고 아들은 계시하고 낙원 천국은 안정되고 영은 통합한다.

[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3-08-28 독자 리뷰에서 복사 된 것입니다. ]


재단소개 재단목적 문의 | 요청 개인정보취급 (웹관리자) : sysop@urantia.or.kr © URKA 상단으로
  모바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