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91 편

PAPER 91

기도의 진화

THE EVOLUTION OF PRAYER

91:0.1 종교에서의 하나의 매개자로서, 기도(祈禱)는, 그 전에 있었던 비종교적인 독백(獨白)과 대화의 표현들로부터 진화되었다. 원시인이 자아-의식을 획득하게 됨으로써, 그 결과로 발생되는 필연적인 다른-의식, 사회적인 반응과 하느님 인식(認識)의 이원적(二元的)인 잠재가 발생되었다. PRAYER, as an agency of religion, evolved from previous nonreligious monologue and dialogue expressions. With the attainment of self-consciousness by primitive man there occurred the inevitable corollary of other-consciousness, the dual potential of social response and God recognition.

91:0.2 최초의 기도 형태들은 신(神)을 향하여 말하는 것이 아니었다. 이러한 표현들은 너희들이 어떤 중요한 일을 하면서 “나의 성공을 빌어달라”고 친구에게 말하는 것과 아주 흡사하였다. 원시인은 마술에 노예가 된 상태였으며; 행운과 불운은 삶에 있어서 모든 것들과 결부되어 있었다. 처음에는 이러한 행운의 요청이 독백 형식으로 ─ 마술을 행하는 사람이 자기 생각을 말로 표현하는 것과 똑같은 ─ 행해졌다. 그 다음에는, 행운을 믿는 이 사람들이 자기 친구들과 가족들의 도움을 요청하게 되었으며, 이윽고 전체 씨족 또는 부족을 참여시키는 어떤 형태의 예식이 행해지게 되었다. The earliest prayer forms were not addressed to Deity. These expressions were much like what you would say to a friend as you entered upon some important undertaking, "Wish me luck." Primitive man was enslaved to magic; luck, good and bad, entered into all the affairs of life. At first, these luck petitions were monologues -- just a kind of thinking out loud by the magic server. Next, these believers in luck would enlist the support of their friends and families, and presently some form of ceremony would be performed which included the whole clan or tribe.

91:0.3 귀신들과 영들에 대한 개념들이 발전하게 되자, 이러한 청원들은 그 요청에 있어서 초인간적인 것이 되었으며, 하느님들에 대한 의식(意識)과 함께, 그러한 표현들은 참된 기도의 차원으로 올라가게 되었다. 이것에 대한 한 예로, 오스트랄리아의 어떤 부족들 사이에서는 원시적 종교 형태의 기도가 영들과 초인간적 개인성들에 대한 믿음보다도 먼저 생겼다. When the concepts of ghosts and spirits evolved, these petitions became superhuman in address, and with the consciousness of gods, such expressions attained to the levels of genuine prayer. As an illustration of this, among certain Australian tribes primitive religious prayers antedated their belief in spirits and superhuman personalities.

91:0.4 인도에 있는 토다 부족은 특별한 대상이 없이 기도하는 관습이 지금도 있는데, 종교적인 의식(意識)이 생기기 전의 사람들이 바로 그렇게 하였던 것이다. 오직, 토다 부족 사이의 경우에서만큼은, 이것이 그들의 퇴보하는 종교가 이러한 원시적인 차원으로의 역행(逆行)을 보여준다. 토다 부족 중에서 낙농업(酪農業)에 종사하는 사제들의 오늘날의 의식(儀式) 행사들은 종교적인 예식과 상관이 없는데, 왜냐하면 비개인적인 이러한 기도들이 사회적 가치나 도덕적 가치 또는 영적 가치의 보존 또는 증진에 전혀 기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The Toda tribe of India now observes this practice of praying to no one in particular, just as did the early peoples before the times of religious consciousness. Only, among the Todas, this represents a regression of their degenerating religion to this primitive level. The present-day rituals of the dairymen priests of the Todas do not represent a religious ceremony since these impersonal prayers do not contribute anything to the conservation or enhancement of any social, moral, or spiritual values.

91:0.5 종교가 형성되기 이전의 기도는, 멜라네시아 사람들이 초자연적인 힘을 숙달시키는 과정과 아프리카 피그미 종족의 우다 신앙 그리고 북아메리카 인디언의 마니투의 일부였다. 아프리카에 있는 바간다 부족들은 최근에 이르러서야 초자연적 차원의 기도에서 탈피하였다. 이러한 초기 진화의 혼란 상태 속에서 사람들은 하느님들 ─ 지역적인 그리고 민족적인 ─ 에게, 주물들, 부적(符籍)들, 귀신들, 통치자들, 그리고 평범한 사람들을 향하여 기도하였다. Prereligious praying was part of the mana practices of the Melanesians, the oudah beliefs of the African Pygmies, and the manitou superstitions of the North American Indians. The Baganda tribes of Africa have only recently emerged from the mana level of prayer. In this early evolutionary confusion men pray to gods -- local and national -- to fetishes, amulets, ghosts, rulers, and to ordinary people.


1. 원시적인 기도


1. PRIMITIVE PRAYER

91:1.1 초기의 진화적 종교의 기능은 서서히 형태를 갖추어 가는 사회적, 도덕적, 영적 가치들을 보존하고 증대시키는 것이었다. 종교의 이러한 임무는 사람들에 의해서 의식적(意識的)으로 관찰되지는 않았지만, 주로 기도의 역할에 의해서 달성되었다. 보다 높은 가치들의 이러한 보존을 확실하게 하려는 (실제화 하려는) 모든 집단의 개인적이고 집단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도하는 습관은 계획적으로 이루어지지 않은 대표적인 것이었다. 그러나 기도의 보호를 위하여, 모든 거룩한 날들은 단순한 휴일의 지위로 재빨리 전환되었다. The function of early evolutionary religion is to conserve and augment the essential social, moral, and spiritual values which are slowly taking form. This mission of religion is not consciously observed by mankind, but it is chiefly effected by the function of prayer. The practice of prayer represents the unintended, but nonetheless personal and collective, effort of any group to secure (to actualize) this conservation of higher values. But for the safeguarding of prayer, all holy days would speedily revert to the status of mere holidays.

91:1.2 그 주요 부분이 기도인 종교 그리고 그 매개자들은, 일반적인 사회적 인식, 집단적인 동의를 얻은 그러한 가치들과만 결합될 뿐이다. 그렇기 때문에, 원시인이 보다 낮은 차원의 자기 감정들을 만족시키거나 순전히 이기적인 야망을 달성하려고 시도할 때, 그는 종교의 위로와 기도의 협력을 잃어버린다. 만약에 그 개인이 반(反) 사회적인 어떤 것을 이룩하려고 노력한다면, 그는 비종교적인 마술의 협력을 추구하고 요술쟁이들에게 의지하고 그리하여 기도의 도움을 잃어버리지 않을 수 없게 된다. 그러므로 기도는 매우 옛날부터 사회적인 진화와 도덕적인 진보 그리고 영적인 달성을 강력하게 증진시키는 것이 되었다. Religion and its agencies, the chief of which is prayer, are allied only with those values which have general social recognition, group approval. Therefore, when primitive man attempted to gratify his baser emotions or to achieve unmitigated selfish ambitions, he was deprived of the consolation of religion and the assistance of prayer. If the individual sought to accomplish anything antisocial, he was obliged to seek the aid of nonreligious magic, resort to sorcerers, and thus be deprived of the assistance of prayer. Prayer, therefore, very early became a mighty promoter of social evolution, moral progress, and spiritual attainment.

91:1.3 그러나 원시적인 마음은 논리적이지도 않았고 일관성도 없었다. 옛 사람들은 물질적인 것들이 기도와 상관이 없다는 것을 깨닫지 못하였다. 단순한 마음을 소유한 그 사람들은 음식과 주거지와 비와 오락 그리고 다른 물질들이 사회적인 행복을 증진시켜준다고 생각하였으며, 그리하여 그들은 이러한 물질적인 축복을 위해 기도하기 시작하였다. 이것이 기도를 오용(誤用)하는 요인이 되었던 반면, 사회적이고 윤리적인 활동들에 의해서 이러한 물질적 목표들을 실현시키려는 노력에 용기를 불어넣어 주기도 하였다. 기도의 그러한 타락은, 사람의 영적인 가치들을 저하시키기도 하였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의 경제적, 사회적, 윤리적 관습들을 직접적으로 향상시켰다. But the primitive mind was neither logical nor consistent. Early men did not perceive that material things were not the province of prayer. These simple-minded souls reasoned that food, shelter, rain, game, and other material goods enhanced the social welfare, and therefore they began to pray for these physical blessings. While this constituted a perversion of prayer, it encouraged the effort to realize these material objectives by social and ethical actions. Such a prostitution of prayer, while debasing the spiritual values of a people, nevertheless directly elevated their economic, social, and ethical mores.

91:1.4 원시적인 유형의 마음을 소유한 대부분의 사람들 사이에서 기도는 독백(獨白)과 같은 것에 지나지 않았다. 그것은 곧 대화 형체가 되었고 집단적인 경배의 차원으로 확대되었다. 기도는, 마술(魔術) 전에 있었던 원시적인 종교의 주문(呪文)이 진화하여, 인간 마음이 사회적인 가치들을 증진시키고 도덕적 이상(理想)들을 증대시킬 수 있는 인정 많은 힘들 또는 존재들의 실체를 인식하는 차원에 도달하게 되었음을 예시(豫示)하며, 더 나아가서는 이러한 영향들이 초인간적이라는 사실과 자아-인식의 인간 그리고 그 동료 필사자들의 자기와는 다르다는 사실을 예시한다. 그렇기 때문에 종교적 사명활동 매개자가 개인적인 것으로 가시화(可視化)되기 전에는 참된 기도가 존재하지 않는다. Prayer is only monologuous in the most primitive type of mind. It early becomes a dialogue and rapidly expands to the level of group worship. Prayer signifies that the premagical incantations of primitive religion have evolved to that level where the human mind recognizes the reality of beneficent powers or beings who are able to enhance social values and to augment moral ideals, and further, that these influences are superhuman and distinct from the ego of the self-conscious human and his fellow mortals. True prayer does not, therefore, appear until the agency of religious ministry is visualized as personal.

91:1.5 기도는 정령(精靈) 숭배와 거의 관련이 없지만, 그러한 신념들은 창발하는 종교적 감정들에 따라서 존재할 수도 있다. 종교와 정령 숭배가 전혀 다른 기원을 갖는 경우가 많다. Prayer is little associated with animism, but such beliefs may exist alongside emerging religious sentiments. Many times, religion and animism have had entirely separate origins.

91:1.6 원시적인 두려움의 속박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한 필사자들에게는, 모든 기도가 죄에 대한 병적(病的)인 감각, 실제적이든지 공상에 의한 것이든지 범죄에 대한 근거 없는 신념으로 발전될 수 있는 심각한 위험성이 존재한다. 그러나 현대에 이르러서는, 자신의 무가치함과 죄의식에 대하여 위험할 정도로 낙심하게 될 만큼 충분한 시간을 기도에 바칠 사람이 많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도에 대한 왜곡과 오용에 수반되는 위험들이 무지, 미신, 정형화(定型化), 생명력 상실, 물질주의, 그리고 광신(狂信) 속에 존재하고 있다. With those mortals who have not been delivered from the primitive bondage of fear, there is a real danger that all prayer may lead to a morbid sense of sin, unjustified convictions of guilt, real or fancied. But in modern times it is not likely that many will spend sufficient time at prayer to lead to this harmful brooding over their unworthiness or sinfulness. The dangers attendant upon the distortion and perversion of prayer consist in ignorance, superstition, crystallization, devitalization, materialism, and fanaticism.


2. 진화하는 기도


2. EVOLVING PRAYER

91:2.1 처음에 하였던 기도들은 소원하는 것들을 말로 표현한 것, 진지한 욕망들을 표현한 것에 지나지 않았다. 그 다음에 기도는 영적인 협동을 달성하는 기법이 되었다. 그리고 그것이 그 다음에는, 모든 보람있는 가치들의 보존에 있어서 조력(助力)하는 종교의 보다 높은 기능을 달성하였다. The first prayers were merely verbalized wishes, the expression of sincere desires. Prayer next became a technique of achieving spirit co-operation. And then it attained to the higher function of assisting religion in the conservation of all worth-while values.

91:2.2 기도와 마술 두 가지는 모두 유란시아의 환경에 순응하는 사람의 반응의 결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러한 일반화된 관계를 제외한다면, 공통점이 거의 없다. 기도는 반드시 기도하는 자기에 의한 긍정적인 활동을 가리키며; 항상 심리적이고 어떤 경우에는 영적이기도 하다. 마술은 대개 조작자, 마술을 행하는 사람의 자기와 상관없이 실체를 조종하려는 시도를 의미한다. 그것들의 독립적인 기원(起源)에도 불구하고, 마술과 기도는 후대의 발전단계에 있어서 서로 관련을 맺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마술은 습관적인 방식으로부터 의식(儀式)과 주문(呪文)의 단계를 거쳐 참된 기도의 입구까지 이르는 목표 향상에 의해 발전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다. 때로는 기도가 너무나 물질적인 것이 되어, 유란시아의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필수적인 노력을 기울이지 않으려고 피하는 사이비 마술 기법으로 타락하였다. Both prayer and magic arose as a result of man's adjustive reactions to Urantian environment. But aside from this generalized relationship, they have little in common. Prayer has always indicated positive action by the praying ego; it has been always psychic and sometimes spiritual. Magic has usually signified an attempt to manipulate reality without affecting the ego of the manipulator, the practitioner of magic. Despite their independent origins, magic and prayer often have been interrelated in their later stages of development. Magic has sometimes ascended by goal elevation from formulas through rituals and incantations to the threshold of true prayer. Prayer has sometimes become so materialistic that it has degenerated into a pseudomagical technique of avoiding the expenditure of that effort which is requisite for the solution of Urantian problems.

91:2.3 기도가 하느님들을 움직이게 할 수 없음을 사람들이 깨닫게 되자, 그것은 좀 더 탄원적(歎願的)인, 은혜를 추구하는 것이 되었다. 그러나 실제적으로 가장 진지한 기도는 사람과 그의 조물주 사이의 교제이다. When man learned that prayer could not coerce the gods, then it became more of a petition, favor seeking. But the truest prayer is in reality a communion between man and his Maker.

91:2.4 어떤 종교의 경우든지 희생 제물을 바치는 개념의 출현은 참된 기도의 더욱 높은 효능보다 훨씬 못한 것이기 마련인데, 사람들은 그것을 통하여 하느님의 뜻을 행하려는 자신들의 헌신된 의지들을 바치는 대신에 물질적인 소유물들을 바치려고 한다. The appearance of the sacrifice idea in any religion unfailingly detracts from the higher efficacy of true prayer in that men seek to substitute the offerings of material possessions for the offering of their own consecrated wills to the doing of the will of God.

91:2.5 종교가 개인적 하느님을 잃어버리면, 그러한 기도는 신학적이고 철학적인 차원으로 전환된다. 종교에서 하느님에 대한 가장 높은 개념이 범신적 이상주의와 같이 미(未)개인적 신(神)의 개념일 때에는, 특정 형태의 신비적 교제의 바탕을 제공할 수 있지만, 항상 초월 존재와 개인적으로 가지는 사람의 교제에 바탕을 두는 참된 기도의 효능에는 치명적아라는 것을 입증한다. When religion is divested of a personal God, its prayers translate to the levels of theology and philosophy. When the highest God concept of a religion is that of an impersonal Deity, such as in pantheistic idealism, although affording the basis for certain forms of mystic communion, it proves fatal to the potency of true prayer, which always stands for man's communion with a personal and superior being.

91:2.6 인종 진화의 초기 시대 동안, 그리고 심지어는 현재까지도, 보통 수준의 필사자가 겪는 매일 매일의 체험 속에서, 기도는 사람이 자기 자신의 잠재의식과의 교제 현상인 경우가 매우 많다. 그러나 거기에는 지적으로 경고하고 영적으로 진보하는 인간 마음의 초(超)의식적 차원, 내주(內住)하는 생각조절자의 권역과 어느 정도의 접촉을 각자가 달성하는 기도의 권역도 또한 존재한다. 그 외에도, 거기에는 우주의 영적 세력들에 의해서 그것의 수신(受信)과 인식(認識)에 관여하는 참된 기도의 분명한 영적 위상이 있으며, 그것은 모든 인간적이고 그리고 지적인 연합과는 전적으로 다르다. During the earlier times of racial evolution and even at the present time, in the day-by-day experience of the average mortal, prayer is very much a phenomenon of man's intercourse with his own subconscious. But there is also a domain of prayer wherein the intellectually alert and spiritually progressing individual attains more or less contact with the superconscious levels of the human mind, the domain of the indwelling Thought Adjuster. In addition, there is a definite spiritual phase of true prayer which concerns its reception and recognition by the spiritual forces of the universe, and which is entirely distinct from all human and intellectual association.

91:2.7 기도는 진화하는 인간 마음의 종교적인 감상(感想)의 발전에 크게 기여한다. 그것은 개인성이 고립되지 않도록 막는 일에 큰 영향을 준다. Prayer contributes greatly to the development of the religious sentiment of an evolving human mind. It is a mighty influence working to prevent isolation of personality.

91:2.8 기도는, 윤리적으로 탁월한 높은 종교, 계시 종교의 체험적 가치들의 일부분을 형성하기도 하는 인종적 진화의 자연적인 종교들과 연합된 하나의 기법을 대표한다. Prayer represents one technique associated with the natural religions of racial evolution which also forms a part of the experiential values of the higher religions of ethical excellence, the religions of revelation.


3. 기도와 타아인 자기


3. PRAYER AND THE ALTER EGO

91:3.1 말을 사용하는 방법을 처음으로 배운 아이들은 자기가 말하는 것을 아무도 듣지 아니할지라도 생각을 소리치려는 경향, 자신의 생각들을 표현하려는 경향이 있다. 창조적인 상상력이 생기면서 그들은 가상(假想)의 동행자들과 대화를 나누려는 경향을 나타낸다. 이 방법으로 싹트는 자기는 가상적인 타아인 자기와 교제하려고 추구한다. 아이는 이러한 기법을 통하여 자신의 독백하는 회화를 가상의 대화로 바꾸는 방법을 일찍부터 터득하는데, 그 대화 속에서 이 타아인 자기는 말로 하는 그의 생각과 소원 표현에 응답한다. 어른의 사고에서의 아주 많은 것이 정신적으로는 회화하는 형태로 이루어진다. Children, when first learning to make use of language, are prone to think out loud, to express their thoughts in words, even if no one is present to hear them. With the dawn of creative imagination they evince a tendency to converse with imaginary companions. In this way a budding ego seeks to hold communion with a fictitious alter ego. By this technique the child early learns to convert his monologue conversations into pseudo dialogues in which this alter ego makes replies to his verbal thinking and wish expression. Very much of an adult's thinking is mentally carried on in conversational form.

91:3.2 초기의 원시 형태의 기도는 오늘날 토다 부족의 반(半) 마술적인 암송(暗誦)과 매우 흡사하며, 특정한 어느 누구에게 드리는 것이 아닌 그러한 기도였다. 그러나 그러한 기도 기법들은 타아인 자기에 대한 관념이 창발됨으로써 대화하는 유형의 교통으로 진화하는 경향이 있다. 시간이 되면, 타아인 자기 개념은 신성한 존엄성이라는 최상의 지위로 고취되고, 그리고 종교에서의 매개자로서 기도가 나타난 것이다. 이러한 원시적 유형의 기도는 지능의 차원과 그리고 참으로 윤리적인 기도의 차원을 달성하기 전에, 여러 위상을 거치고 그리고 오랜 세월 동안 진화하도록 정해져 있다. The early and primitive form of prayer was much like the semimagical recitations of the present-day Toda tribe, prayers that were not addressed to anyone in particular. But such techniques of praying tend to evolve into the dialogue type of communication by the emergence of the idea of an alter ego. In time the alter-ego concept is exalted to a superior status of divine dignity, and prayer as an agency of religion has appeared. Through many phases and during long ages this primitive type of praying is destined to evolve before attaining the level of intelligent and truly ethical prayer.

91:3.3 기도하는 필사자들의 이어지는 세대에 의해 인식되는 것처럼, 타아인 자기는 귀신들과 주물(呪物)들 그리고 영들의 단계를 거쳐 다신론적(多神論的) 하느님들의 개념으로 진화하고, 결국에는 유일하신 하느님, 가장 높은 이상(理想)들과 기도하는 자기의 가장 고귀한 소망을 구현하는 신성한 존재에 이르기까지 진화한다. 그렇게 하여 기도는 기도하는 자들의 가장 고귀한 가치들과 이상들을 보존함에 있어서 종교의 가장 강력한 매개자로 기능한다. 타아인 자기를 인식하는 순간부터, 하늘에 계신 신성한 아버지에 대한 개념이 출현될 때까지, 기도는 언제나 사회화시키고 교화(敎化)하고 영성화 시키는 실습이다. As it is conceived by successive generations of praying mortals, the alter ego evolves up through ghosts, fetishes, and spirits to polytheistic gods, and eventually to the One God, a divine being embodying the highest ideals and the loftiest aspirations of the praying ego. And thus does prayer function as the most potent agency of religion in the conservation of the highest values and ideals of those who pray. From the moment of the conceiving of an alter ego to the appearance of the concept of a divine and heavenly Father, prayer is always a socializing, moralizing, and spiritualizing practice.

91:3.4 신앙으로 하는 단순한 기도는 인간 체험에서 강력한 진화를 입증하고, 그것에 의하여 원시적인 종교의 타아인 자기에 대한 허구적인 상징물과의 먼 옛날의 대화는, 무한자의 영과 교제를 나누는 차원으로 그리고 모든 지적인 창조의 주인이신 영원한 하느님낙원천국 아버지의 실체에 대하여 진정으로 의식하는 차원으로 고양되게 되었다. The simple prayer of faith evidences a mighty evolution in human experience whereby the ancient conversations with the fictitious symbol of the alter ego of primitive religion have become exalted to the level of communion with the spirit of the Infinite and to that of a bona fide consciousness of the reality of the eternal God and Paradise Father of all intelligent creation.

91:3.5 기도하는 체험 속에서의 초(超)자아에 해당되는 모든 것을 제외한다면, 윤리적인 기도가 나은 삶과 보다 높은 달성을 위하여 한 사람의 자기를 증진시키고 자아를 강화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만 한다. 기도는 인간적 자기가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두 가지 모두의 길을 볼 수 있게 유도한다: 그것은 필사자 체험의 잠재의식 저장소에 대한 물질적인 원조와, 그리고 물질적인 존재가 영적인 존재, 신비 감시자와 접촉하는, 초(超)의식적 경계에 이르는 영감과 안내이다. Aside from all that is superself in the experience of praying, it should be remembered that ethical prayer is a splendid way to elevate one's ego and reinforce the self for better living and higher attainment. Prayer induces the human ego to look both ways for help: for material aid to the subconscious reservoir of mortal experience, for inspiration and guidance to the superconscious borders of the contact of the material with the spiritual, with the Mystery Monitor.

91:3.6 기도는 지금까지 언제나 그리고 앞으로도 영원히 이중적인 인간 체험인데: 영적인 기법과 상호 연합된 심리적 과정이다. 그리고 이러한 기도의 두 가지 기능들은 결코 완전히 분리될 수 없다. Prayer ever has been and ever will be a twofold human experience: a psychologic procedure interassociated with a spiritual technique. And these two functions of prayer can never be fully separated.

91:3.7 계몽(啓蒙)된 기도는 반드시 외부에 있고 그리고 개인적인 하느님을 인식해야만 할뿐만 아니라 내부에 있고 그리고 비개인적인 신성(神聖), 내주 하는 조절자도 인식해야만 한다. 사람이, 기도할 때, 낙원천국우주 아버지에 대한 개념을 파악하기 위하여 애를 쓰려고 하는 것은 모두 맞는 일이다; 그러나, 가장 실용적인 목적을 위한 더욱 효과적인 기법은 바로 원시적 마음이 습관처럼 행해왔던 것과 똑 같이, 바로 옆에 있는 타아인 자기의 개념으로 되돌아 가 보는 것이며, 그리고는 이 타아인 자기의 관념이 단순한 상상에서부터 조절자의 현실적인 실재로서 필사자 사람 안에 내주한다는 하느님의 진리까지 진화해 온 것, 그리하여 사람이, 말하자면, 얼굴을 마주하고 살아있는 하느님, 우주 아버지의 바로 그 현존이자 본질인 그리고 자신에게 내주하고 있는, 실제이자 진정이며 그리고 신성한 타아인 자기와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것을 인지하는 것이다. Enlightened prayer must recognize not only an external and personal God but also an internal and impersonal Divinity, the indwelling Adjuster. It is altogether fitting that man, when he prays, should strive to grasp the concept of the Universal Father on Paradise; but the more effective technique for most practical purposes will be to revert to the concept of a near-by alter ego, just as the primitive mind was wont to do, and then to recognize that the idea of this alter ego has evolved from a mere fiction to the truth of God's indwelling mortal man in the factual presence of the Adjuster so that man can talk face to face, as it were, with a real and genuine and divine alter ego that indwells him and is the very presence and essence of the living God, the Universal Father.


4. 윤리적인 기도


4. ETHICAL PRAYING

91:4.1 청원하는 자가 자기 동료들보다 유리한 이기적인 것을 추구할 때에는 어떤 기도도 윤리적인 것이 될 수 없다. 이기적이고 물질적인 기도는, 사심 없고 신성한 사랑에 입각한 윤리적 종교들과 모순된다. 그러한 비윤리적인 모든 기도는 가짜 마술의 원시적인 차원들로 되돌아가는 것이고, 발전하는 문명들과 계몽(啓蒙)된 종교들에 적합하지 않다. 이기적인 기도는 충실한 공의(公義) 위에 세워진 모든 윤리들의 마음에 위배된다. No prayer can be ethical when the petitioner seeks for selfish advantage over his fellows. Selfish and materialistic praying is incompatible with the ethical religions which are predicated on unselfish and divine love. All such unethical praying reverts to the primitive levels of pseudo magic and is unworthy of advancing civilizations and enlightened religions. Selfish praying transgresses the spirit of all ethics founded on loving justice.

91:4.2 기도가 행동을 대신할 정도로 그렇게 천하게 남용되어서는 결코 안 된다. 모든 윤리적 기도는 행동을 이끄는 자극제이며, 초자아-달성이라는 이상적인 목적을 향해 진취적으로 투쟁하게 이끄는 안내자이다. Prayer must never be so prostituted as to become a substitute for action. All ethical prayer is a stimulus to action and a guide to the progressive striving for idealistic goals of superself-attainment.

91:4.3 너희들이 하는 모든 기도에 있어서 공정 하라; 하느님께서 자신의 다른 자녀들, 네 형제들과 이웃들 그리고 심지어는 적들보다 더 너를 사랑하시는 편애(偏愛)를 기대하지 마라. 그러나 자연적이고 진화 종교들의 기도는, 후대의 계시된 종교에서의 기도와는 달리, 처음에는 윤리적인 것이 아니었다. 모든 기도는, 개별적으로 하던지 공동으로 하던지, 이기적이거나 아니면 이타적일 수 있다. 다시 말해서, 기도는 자기 자신 또는 다른 사람들을 중심에 둘 수 있다. 기도가 기도하는 사람을 위해 아무 것도 추구하지 않고 그의 동료들을 위해서도 아무 것도 추구하지 않게 되면, 그 사람의 그러한 태도들은 참된 경배의 차원으로 향하게 된다. 이기주의적인 기도들은 고백들과 청원들을 포함하며 물질적인 은혜에 대한 요청으로 이루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기도는 그것이 용서를 취급할 때 그리고 증진된 자아-조정을 위해 지혜를 추구할 때 약간 더 윤리적이다. In all your praying be fair; do not expect God to show partiality, to love you more than his other children, your friends, neighbors, even enemies. But the prayer of the natural or evolved religions is not at first ethical, as it is in the later revealed religions. All praying, whether individual or communal, may be either egoistic or altruistic. That is, the prayer may be centered upon the self or upon others. When the prayer seeks nothing for the one who prays nor anything for his fellows, then such attitudes of the soul tend to the levels of true worship. Egoistic prayers involve confessions and petitions and often consist in requests for material favors. Prayer is somewhat more ethical when it deals with forgiveness and seeks wisdom for enhanced self-control.

91:4.4 비(非)이기적인 유형의 기도가 강하게 하고 위안을 주는 반면, 향상되는 과학적 발견이 법칙과 질서의 물리적 우주 안에서 사람이 살고 있다는 것을 실증하게 됨에 따라 물질주의적인 기도는 실망과 환멸을 주게 되어 있다. 한 개별존재의 또는 한 종족의 유년기는 원시적이고 이기적이며 물질적으로 기도한다는 것이 특징이 되어있다. 그리고 그러한 모든 청원들은 특정한 범위에 대하여, 효과를 나타내어, 그들이 그러한 기도들의 응답을 성취하는 데 기여하는 그러한 노력과 고된 행사에 이르도록 변함없이 인도하고 있다. 신앙에서의 진정한 기도는, 비록 그러한 청원들이 영적인 인정을 받을 가치가 없다 할지라도, 반드시 삶의 기법을 증대시키는 일에 기여한다. 그러나 영적으로 향상된 사람은 그러한 기도들에 관한 원시적이거나 또는 미숙한 마음을 단념하도록 시도하는 데에서 큰 조심을 기울여야만 한다. While the nonselfish type of prayer is strengthening and comforting, materialistic praying is destined to bring disappointment and disillusionment as advancing scientific discoveries demonstrate that man lives in a physical universe of law and order. The childhood of an individual or a race is characterized by primitive, selfish, and materialistic praying. And, to a certain extent, all such petitions are efficacious in that they unvaryingly lead to those efforts and exertions which are contributory to achieving the answers to such prayers. The real prayer of faith always contributes to the augmentation of the technique of living, even if such petitions are not worthy of spiritual recognition. But the spiritually advanced person should exercise great caution in attempting to discourage the primitive or immature mind regarding such prayers.

91:4.5 기도가 하느님을 변하게 하지는 않지만, 신앙으로 기도를 하고 확신에 찬 기대를 가지고 기도하는 사람 속에 거대한 그리고 오래 지속되는 변화를 종종 일으킨다는 것을 기억해라. 기도는 진화하는 종족들의 남녀 사람들 속에서 마음의 평화, 쾌활함, 침착, 용기, 자제심(自制心), 그리고 공정한-마음가짐의 선조가 되어왔다. Remember, even if prayer does not change God, it very often effects great and lasting changes in the one who prays in faith and confident expectation. Prayer has been the ancestor of much peace of mind, cheerfulness, calmness, courage, self-mastery, and fair-mindedness in the men and women of the evolving races.


5. 기도의 사회적인 영향


5. SOCIAL REPERCUSSIONS OF PRAYER

91:5.1 기도가, 조상에 대한 경배에서는 조상의 이상(理想)들을 육성하도록 이끈다. 그러나 신(神) 경배의 모습으로서의 기도는 그렇게 다른 모든 관행들을 초월하는데, 이는 그것이 신성한 이상들을 육성하도록 이끌기 때문이다. 기도에서의 또 하나의 자기에 대한 개념이 최극이 되고 그리고 신성하게 됨에 따라서, 그렇게 사람의 이상도 따라서 인간에 불과한 것에서 숭고하고 신성한 차원으로 올라가게 되며, 그러한 모든 기도에서의 결과는 인간 성격의 강화와 그리고 인간 개인성의 심오한 통일이 된다. In ancestor worship, prayer leads to the cultivation of ancestral ideals. But prayer, as a feature of Deity worship, transcends all other such practices since it leads to the cultivation of divine ideals. As the concept of the alter ego of prayer becomes supreme and divine, so are man's ideals accordingly elevated from mere human toward supernal and divine levels, and the result of all such praying is the enhancement of human character and the profound unification of human personality.

91:5.2 그러나 기도가 항상 개별적인 것은 아니다. 집단이나 집회로 이루어지는 기도는 그 반향이 높이 사회화(社會化)된다는 점에서 매우 효과가 있다. 하나의 집단이 도덕적 강화와 영적 고양을 위하여 공동체 기도에 참여할 때, 그러한 헌신은 그 집단을 구성하는 개별존재들에게 반응을 일으킨다; 참여 자체로 인하여, 그들은 모든 것이 더욱 좋아진다. 심지어 도시 전체 또는 한 나라 전체가 그러한 기도에의 헌신에 의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고백과 회개와 기도는 개별존재들, 도시들, 나라들 그리고 온 민족들을 힘찬 개혁의 노력으로 그리고 과감한 성취를 향한 용기있는 행위로 이끌어 왔다.. But prayer need not always be individual. Group or congregational praying is very effective in that it is highly socializing in its repercussions. When a group engages in community prayer for moral enhancement and spiritual uplift, such devotions are reactive upon the individuals composing the group; they are all made better because of participation. Even a whole city or an entire nation can be helped by such prayer devotions. Confession, repentance, and prayer have led individuals, cities, nations, and whole races to mighty efforts of reform and courageous deeds of valorous achievement.

91:5.3 만일 너희가 어떤 친구를 비난하는 습관을 극복하기를 참으로 갈망한다면, 그러한 태도의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가장 빠르고 가장 확실한 길은 너희 일생에 날마다 그 사람을 위해 기도하는 습관을 세워가는 것이다. 그러나 그러한 기도들의 사회적 반향은 대체로 두 가지 조건에 의존된다: If you truly desire to overcome the habit of criticizing some friend, the quickest and surest way of achieving such a change of attitude is to establish the habit of praying for that person every day of your life. But the social repercussions of such prayers are dependent largely on two conditions:

91:5.4 1. 기도 되고 있는 개인이 그가 기도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어야 한다. 1. The person who is prayed for should know that he is being prayed for.

91:5.5 2. 기도하는 개인이 그가 기도하고 있는 개인과 친밀한 사회적 접촉에 들어가 있어야 한다. 2. The person who prays should come into intimate social contact with the person for whom he is praying.

91:5.6 기도는 기법이며, 얼마 안 가서, 그것으로 모든 종교들은 제도화가 되어간다. 그리고 시간이 조금 지나면. 기도는 수많은 두번째 역할의 매개자들과 결합되는데, 사제(司祭), 성스러운 책, 경배 예식, 그리고 의식(儀式)들 처럼, 더러는 도움이 되고 더러는 결정적으로 해롭다. Prayer is the technique whereby, sooner or later, every religion becomes institutionalized. And in time prayer becomes associated with numerous secondary agencies, some helpful, others decidedly deleterious, such as priests, holy books, worship rituals, and ceremonials.

91:5.7 그러나 보다 위대한 영적 빛을 지닌 마음들은, 자신들의 허약한 영적 통찰력의 동원을 위하여 상징주의를 간절히 원하고 있는 다소 부족한 지능을 부여받은 사람들에게, 참을성이 있고 그리고 너그러움이 있어야만 한다. 강한 자들은 약한 자들을 업신여기는 눈으로 바라보아서는 안된다. 상징물이 없이도 하느님을-의식하는 자들은, 형식과 예식이 없이는 진리와 아름다움과 선(善)을 숭배하기가 어렵고 신(神)을 경배하기가 어려운 자들에게 주고 있는, 상징의 은혜-사명활동을 부인해서는 안된다. 기도넘치는 경배 속에서, 대부분의 필사자들은 자신들의 헌신의 대상-목표를 나타내는 어떤 상징을 떠올리고 있다. But the minds of greater spiritual illumination should be patient with, and tolerant of, those less endowed intellects that crave symbolism for the mobilization of their feeble spiritual insight. The strong must not look with disdain upon the weak. Those who are God-conscious without symbolism must not deny the grace-ministry of the symbol to those who find it difficult to worship Deity and to revere truth, beauty, and goodness without form and ritual. In prayerful worship, most mortals envision some symbol of the object-goal of their devotions.


6. 기도의 범위


6. THE PROVINCE OF PRAYER

91:6.1 기도는, 한 영역의 개인적인 영적 기세와 물질적 감독자의 뜻과 행동에 접촉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그의 물리적인 환경에 아무런 직접적 효과를 가질 수가 없다. 기도에서 청원을 펼치는 분야에는 매우 분명한 한계들이 있지만, 그러한 한계가 기도하는 자의 신앙에 동등하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 Prayer, unless in liaison with the will and actions of the personal spiritual forces and material supervisors of a realm, can have no direct effect upon one's physical environment. While there is a very definite limit to the province of the petitions of prayer, such limits do not equally apply to the faith of those who pray.

91:6.2 기도는, 실제적인 그리고 유기체가 지닌 질병을 치료하는 기법은 아니지만, 넘치는 건강을 누리는 데에 그리고 수많은 정신적, 감정적, 그리고 신경적 질병을 치료하는 데에 지대한 공헌을 해왔다. 그리고 심지어는 박테리아에 의해 발생되는 실제적인 질환의 경우에도 기도가 다른 치료 과정에서의 효율성을 여러 번 증가시키고 있다. 기도는 짜증나고 불평이 가득한 많은 병약자들을, 참아내는 환자의 표본으로 변화시키고 그리고는 그로 하여금 다른 모든 고통받는 인간 고통자에게 하나의 영감을 불러일으키게 만든다. Prayer is not a technique for curing real and organic diseases, but it has contributed enormously to the enjoyment of abundant health and to the cure of numerous mental, emotional, and nervous ailments. And even in actual bacterial disease, prayer has many times added to the efficacy of other remedial procedures. Prayer has turned many an irritable and complaining invalid into a paragon of patience and made him an inspiration to all other human sufferers.

91:6.3 기도의 효능에 관하여, 신성한 근원들로부터의 도움과 인도를 추구하려고 하는 항상 존재하는 충동과 과학적인 의구심을 조화시키는 일이 아무리 어렵다 하더라도, 개인적인 행복과 개별적인 자아-조정과 사회적인 조화와 도덕적인 진보 그리고 영적인 달성을 위하여 신앙으로 하는 진지한 기도가 강력한 힘이 된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된다. No matter how difficult it may be to reconcile the scientific doubtings regarding the efficacy of prayer with the ever-present urge to seek help and guidance from divine sources, never forget that the sincere prayer of faith is a mighty force for the promotion of personal happiness, individual self-control, social harmony, moral progress, and spiritual attainment.

91:6.4 기도는, 심지어 순전히 인간적인 행위인 경우일지라도, 사람의 타아인 자기와의 대화인데, 인간 마음의 무의식적인 영역 속에 저장되고 보존되는 축적된 인간 본성적 힘들을 실현시키도록 하는 가장 효과적인 접근 기법을 조성한다. 기도는, 그것의 종교적인 함축성과 영적인 의의(意義)를 제외한다면, 하나의 건전한 심리적 관습이다. 인간의 체험적인 사실로 미루어 볼 때, 만약에 충분히 심각하게 궁지에 몰리게 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도움을 받을 어떤 근원에 도달하는 방법으로 기도하게 될 것이다. Prayer, even as a purely human practice, a dialogue with one's alter ego, constitutes a technique of the most efficient approach to the realization of those reserve powers of human nature which are stored and conserved in the unconscious realms of the human mind. Prayer is a sound psychologic practice, aside from its religious implications and its spiritual significance. It is a fact of human experience that most persons, if sufficiently hard pressed, will pray in some way to some source of help.

91:6.5 너희들이 당하는 어려움들을 해결하기 위하여 하느님께 요청할 만큼 게을러서는 안되지만, 너희들 자신이 당면한 그 문제들을 단호하게 그리고 용감하게 대처하면서 너희들을 인도하고 지탱시킬 수 있는 영적인 힘과 지혜를 서슴지 말고 그에게 요청해라. Do not be so slothful as to ask God to solve your difficulties, but never hesitate to ask him for wisdom and spiritual strength to guide and sustain you while you yourself resolutely and courageously attack the problems at hand.

91:6.6 기도는 종교적인 문명의 진보와 보존에 있어서 필수적인 요소가 되어 왔으며, 기도하는 사람들이 과학적인 사실들과 철학적인 지혜와 지적인 진지함 그리고 영적인 신앙의 견지에서 그렇게 하기만 한다면, 공동체의 더욱 앞선 진보와 영성화를 이룩하도록 여전히 크게 기여할 것이다. 예수가 자기 제자들에게 가르쳤던 것처럼 ─ 정직하게, 사심 없이, 공정함으로, 그리고 의심하지 말고 ─ 기도해라. Prayer has been an indispensable factor in the progress and preservation of religious civilization, and it still has mighty contributions to make to the further enhancement and spiritualization of society if those who pray will only do so in the light of scientific facts, philosophic wisdom, intellectual sincerity, and spiritual faith. Pray as Jesus taught his disciples -- honestly, unselfishly, with fairness, and without doubting.

91:6.7 그러나 기도하는 사람의 개인적 영적 체험안에 있는 기도의 효험은 어떤 식으로도, 그러한 경배자의 지적인 납득, 철학적인 통찰력, 사회적인 차원, 문화적 지위, 또는 기타 필사자로서의 학식에 의존하지는 않는다. 신앙을 가진 기도에서 정신적 그리고 영적으로 공존하며 따라오는 것은 즉각적이고, 개인적이며 그리고 체험적이다. 누구든지, 다른 모든 필사자들의 업적들과는 상관없이, 자신의 조물주와 교통할 수 있는 영역의 문턱, 창조체가 창조주의 실체(實體)인 내주하는 생각조절자와 접촉할 수 있는 곳에 그렇게 효과적으로 그리고 즉각적으로 도달할 수 있는 다른 기법은 없다. But the efficacy of prayer in the personal spiritual experience of the one who prays is in no way dependent on such a worshiper's intellectual understanding, philosophic acumen, social level, cultural status, or other mortal acquirements. The psychic and spiritual concomitants of the prayer of faith are immediate, personal, and experiential. There is no other technique whereby every man, regardless of all other mortal accomplishments, can so effectively and immediately approach the threshold of that realm wherein he can communicate with his Maker, where the creature contacts with the reality of the Creator, with the indwelling Thought Adjuster.


7. 신비주의, 황홀경, 영감(靈感)


7. MYSTICISM, ECSTASY, AND INSPIRATION

91:7.1 하느님의 현존(現存)에 대한 의식(意識)을 배양하는 기법인 신비주의는 전체적으로는 훌륭한 것이기는 하지만, 그러한 관습들이 사회적인 고립을 야기하고 종교적인 광신적(狂信的)인 지경에 달하게 되면, 그것들은 모두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 전체적으로 볼 때, 과도한 신비주의가 신성한 통찰력이라고 평가하는 것이, 자기 자신의 깊은 마음에서 솟아난 것인 경우가 너무나 흔하게 있다. 필사자 마음이 그 속에 내주(內住)하는 조절자와 접촉하는 것은, 헌신적인 명상에 의해서 혜택을 받는 경우도 가끔 있지만, 자기 동료 창조체들에 대한 사심없는 사명봉사 안에서 전심(全心)어리고 사랑 넘치는 봉사에 의해 촉진되는 경우가 더욱 많다. Mysticism, as the technique of the cultivation of the consciousness of the presence of God, is altogether praiseworthy, but when such practices lead to social isolation and culminate in religious fanaticism, they are all but reprehensible. Altogether too frequently that which the overwrought mystic evaluates as divine inspiration is the uprisings of his own deep mind. The contact of the mortal mind with its indwelling Adjuster, while often favored by devoted meditation, is more frequently facilitated by wholehearted and loving service in unselfish ministry to one's fellow creatures.

91:7.2 지나간 시대들에 있었던 위대한 종교 교사(敎師)들과 선지자들은 극단적인 신비주의자들이 아니었다. 그들은 하느님을 아는 남자들과 여자들이었고, 자기 이웃 사람들을 사심 없이 보살핌으로써 자기 하느님을 최고로 섬겼던 사람들이었다. 예수가 자기 제자들로 하여금 잠시 동안 자기들끼리 따로 떨어져서 묵상과 기도를 하도록 시키신 경우도 종종 있었지만, 대부분의 시간은 그들이 대중들을 접촉하고 봉사하도록 하셨다. 사람의 혼은 영적 양식뿐만 아니라 그와 마찬가지로 영적인 실천이 필요하다. The great religious teachers and the prophets of past ages were not extreme mystics. They were God-knowing men and women who best served their God by unselfish ministry to their fellow mortals. Jesus often took his apostles away by themselves for short periods to engage in meditation and prayer, but for the most part he kept them in service-contact with the multitudes. The soul of man requires spiritual exercise as well as spiritual nourishment.

91:7.3 종교적인 황홀경은 마음이 멀쩡한 상태에서 야기된 경우에는 허용이 되지만, 그러한 체험들은 깊은 영적 성격이 나타난 것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순전히 감정적인 영향들로부터 야기된 경우가 훨씬 더 많다. 경건한 사람들은, 분명히 심리적 현상인 모든 예감(豫感)들과 강력한 모든 감정적 체험들을 일종의 신성한 계시 또는 영적인 교통이라고 간주해서는 결코 안된다. 참된 종교적 황홀경은 대개 심오한 외적(外的) 평온함과 거의 완전한 감정적 조정과 관련되어 있다. 그러나 참된 예언적 환상은 심리적 기능을 초월하는 예감이다. 그러한 은혜(恩惠)는 허위적인 환각이 아니며, 또한 무아경(無我境)의 황홀함도 아니다. Religious ecstasy is permissible when resulting from sane antecedents, but such experiences are more often the outgrowth of purely emotional influences than a manifestation of deep spiritual character. Religious persons must not regard every vivid psychologic presentiment and every intense emotional experience as a divine revelation or a spiritual communication. Genuine spiritual ecstasy is usually associated with great outward calmness and almost perfect emotional control. But true prophetic vision is a superpsychologic presentiment. Such visitations are not pseudo hallucinations, neither are they trancelike ecstasies.

91:7.4 인간 마음은, 잠재의식이 떠오르는 것에 대하여 또는 초의식의 충동에 대하여 그것이 민감할 때 소위 영감(靈感)이라고 불리는 것에 응답하여 작동할 수 있다. 어떤 경우이든지, 의식(意識) 내용물의 그러한 확장이 개인에게는 다소 이질적인 것으로 보인다. 제어되지 않은 신비주의적 광신(狂信)과 자유분방한 종교적 황홀경은, 통찰력에 대한 증명서, 신성한 증명서로 생각되는 그러한 것이 아니다. The human mind may perform in response to so-called inspiration when it is sensitive either to the uprisings of the subconscious or to the stimulus of the superconscious. In either case it appears to the individual that such augmentations of the content of consciousness are more or less foreign. Unrestrained mystical enthusiasm and rampant religious ecstasy are not the credentials of inspiration, supposedly divine credentials.

91:7.5 신비주의와 황홀경 그리고 영감(靈感)의 이러한 이상한 종교적 체험들에 대한 실용적 진단은 이들 현상이 한 개별존재를 어떻게 만드는 가를 관찰하는 것이다: The practical test of all these strange religious experiences of mysticism, ecstasy, and inspiration is to observe whether these phenomena cause an individual:

 
1. 더 낫고 더 완벽한 육체적 건강을 누리게 하는가.
2. 그의 정신적 삶에서 더욱 효과적으로 그리고 실용적으로 기능하는가.
3. 자신의 종교적인 체험을 더욱 충만하게 그리고 더욱 기쁘게 사회화하는가.
4. 일상적인 필사자 실재에 있어서의 평범한 임무들을 신실하게 이행하는 동시에 자신의 매일의 삶을 더욱 완벽하게 영성화 시키는가.
5. 진리와 아름다움과 선(善)에 대한 사랑과 그리고 깊은 인식이 더욱 강화되고 있는가.
6. 현재 인지되고 있는 사회적, 도덕적, 윤리적, 영적 가치들을 보존하는가.
7. 그의 영적인 통찰력 ─ 하느님에 대한 인식(認識) ─ 을 증대시키는가.

1.

To enjoy better and more complete physical health.

2.

To function more efficiently and practically in his mental life.

3.

More fully and joyfully to socialize his religious experience.

4.

More completely to spiritualize his day-by-day living while faithfully discharging the commonplace duties of routine mortal existence.

5.

To enhance his love for, and appreciation of, truth, beauty, and goodness.

6.

To conserve currently recognized social, moral, ethical, and spiritual values.

7.

To increase his spiritual insight -- God-consciousness.

91:7.6 그러나 기도는 이러한 특별한 종교적 체험들과 실제적으로 연합되어 있지 않다. 기도가 과도하게 심미적(審美的)인 상태가 되면, 천국의 신성(神性)에 대한 더 없이 행복한 깊은 사색과 아름다움에 의해 거의 배타적으로 구성되어 있는 경우에는, 사회화시키는 그것의 영향력 대부분을 잃어버리게 되며 헌신하는 사람들로 하여금 고립되게 하고 신비주의에 빠지게 하는 경향이 있다. 지나치게 사사로운 기도와 관련된 어떤 위험성이 존재하는데, 그것은 집단적인 기도, 공동체의 헌신에 의해 교정되고 예방된다.

But prayer has no real association with these exceptional religious experiences. When prayer becomes overmuch aesthetic, when it consists almost exclusively in beautiful and blissful contemplation of paradisiacal divinity, it loses much of its socializing influence and tends toward mysticism and the isolation of its devotees. There is a certain danger associated with overmuch private praying which is corrected and prevented by group praying, community devotions.


8. 개인적인 체험으로서의 기도


8. PRAYING AS A PERSONAL EXPERIENCE

91:8.1 기도에는 진정 자발적으로 발생되는 측면이 있는데, 왜냐하면 하느님에 대한 분명한 개념이 전혀 생기기 전에 원시인이 이미 스스로 기도하였기 때문이다. 옛날 사람들은 두 가지 다른 상황에 닥칠 때 기도하는 것에 익숙해 있었다. 긴박한 필요성이 있을 때 도움을 요청하고 싶은 충동을 체험하였으며; 기쁨이 넘칠 때 그 기쁨을 표현하고자 하는 충동에 사로잡혔다. There is a truly spontaneous aspect to prayer, for primitive man found himself praying long before he had any clear concept of a God. Early man was wont to pray in two diverse situations: When in dire need, he experienced the impulse to reach out for help; and when jubilant, he indulged the impulsive expression of joy.

91:8.2 기도는 마술에서 진화된 것이 아니며; 그 둘은 서로 다른 기원을 갖는다. 마술은 상황에 맞게 신(神)을 조정하려는 것이었고; 기도는 개인성을 신(神)의 뜻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다. 참된 기도는 도덕적일 뿐만 아니라 종교적이지만; 마술은 그 두 가지 모두가 해당되지 않는다. Prayer is not an evolution of magic; they each arose independently. Magic was an attempt to adjust Deity to conditions; prayer is the effort to adjust the personality to the will of Deity. True prayer is both moral and religious; magic is neither.

91:8.3 기도는 확립된 관습이 될 수도 있으며; 많은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이 그렇게 하기 때문에 기도한다. 또 어떤 사람들은 자기들이 정기적인 기원을 드리지 않으면 무서운 어떤 일이 발생될 것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기도한다. Prayer may become an established custom; many pray because others do. Still others pray because they fear something direful may happen if they do not offer their regular supplications.

91:8.4 어떤 개인들에게 있어서 기도는 감사에 대한 조용한 표현이며; 다른 사람들의 경우에는 찬양에 대한 집단적인 표현, 공동체적인 헌신의 표현이며; 때로는 그것이 다른 종교를 흉내낸 것이기도 하지만, 참된 기도란 창조체의 영적인 본성이 어디든지 계시는 창조주의 영의 현존과 나누는 진지하고도 신뢰하는 교제이다. To some individuals prayer is the calm expression of gratitude; to others, a group expression of praise, social devotions; sometimes it is the imitation of another's religion, while in true praying it is the sincere and trusting communication of the spiritual nature of the creature with the anywhere presence of the spirit of the Creator.

91:8.5 기도는 하느님을-의식함의 자발적 표현일 수도 있고 또는 신학적 공식의 의미없는 낭독일 수도 있다. 그것은 하느님을 아는 혼(魂)의 환희에 넘치는 찬미일 수도 있고 또는 두려움에-지배당한 필사자의 노예처럼 복종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것은 때로는 영적 간청의 감상적 표현이고 그리고 때로는 경건한 구절들의 뻔뻔스러운 소리침이다. 기도는 기쁨넘치는 찬미일 수도 있으며 용서를 위한 겸손한 탄원일 수도 있다. . Prayer may be a spontaneous expression of God-consciousness or a meaningless recitation of theologic formulas. It may be the ecstatic praise of a God-knowing soul or the slavish obeisance of a fear-ridden mortal. It is sometimes the pathetic expression of spiritual craving and sometimes the blatant shouting of pious phrases. Prayer may be joyous praise or a humble plea for forgiveness.

91:8.6 기도는 불가능한 것을 원하는 어린아이같은 탄원일 수도 있고, 또는 도덕적인 성장과 영적인 힘을 원하는 성숙한 애원일 수도 있다. 청원은 날마다 필요한 빵일 수도 있고, 또는 하느님을 찾아내어 그의 뜻을 행하려는 전심전력의 염원을 구현하는 것일 수도 있다. 그것은 온통 이기적인 부탁일 수도 있고, 이타적인 형제신분의 실현을 향한 참되고 뛰어난 몸짓일 수도 있다.. Prayer may be the childlike plea for the impossible or the mature entreaty for moral growth and spiritual power. A petition may be for daily bread or may embody a wholehearted yearning to find God and to do his will. It may be a wholly selfish request or a true and magnificent gesture toward the realization of unselfish brotherhood.

91:8.7 기도는 복수를 위한 성난 고함 소리가 될 수 있고 자기 적을 위해 자비를 간청하는 것이 될 수도 있다. 그것은 하느님을 변화시키는 바램의 표현일 수도 있고, 자기 자신을 변화시키는 강력한 기법이 될 수도 있다. 그것은 길을 잃었던 죄인이 필경 준엄하다 여겨지는 재판관 앞에서 움츠리면서 하는 비굴한 탄원일 수도 있고, 살아있는 그리고 자비로우신 하늘 아버지의 해방된 아들의 기쁨 넘치는 표현일 수도 있다. Prayer may be an angry cry for vengeance or a merciful intercession for one's enemies. It may be the expression of a hope of changing God or the powerful technique of changing one's self. It may be the cringing plea of a lost sinner before a supposedly stern Judge or the joyful expression of a liberated son of the living and merciful heavenly Father.

91:8.8 현대인은 순전히 개인적인 방법으로 하느님과 일들에 관해 대화한다는 생각때문에 당혹해 하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규칙적인 기도를 내던져 버렸다; 그들은 오직 특별한 압력 아래에 있어야─비상시에─기도한다. 사람은 하느님과 대화하는 데에 두려워하지 않아야만 한다, 그러나 오직 영적 어린아이만이 하느님을 설득하려 하거나 주제넘게 변화시키려고 나선다. Modern man is perplexed by the thought of talking things over with God in a purely personal way. Many have abandoned regular praying; they only pray when under unusual pressure -- in emergencies. Man should be unafraid to talk to God, but only a spiritual child would undertake to persuade, or presume to change, God.

91:8.9 그러나 실체적 기도는 실체 달성을 한다. 심지어는 공기 기류가 상승하고 있을지라도 어떤 새든지 날개를 활짝 펴지 않고는 솟구쳐 오를 수 없다. 기도는 사람을 높이 올리는데, 왜냐하면 그것은 우주의 상승하는 영적 기류의 활용함으로써 진보해 나아가는 하나의 기법이기 때문이다. But real praying does attain reality. Even when the air currents are ascending, no bird can soar except by outstretched wings. Prayer elevates man because it is a technique of progressing by the utilization of the ascending spiritual currents of the universe.

91:8.10 진정한 기도는 영적 성장에 보탬이 되고, 태도를 변경하고, 신성과의 교제로부터 오는 만족을 산출한다. 그것은 하느님을-의식함의 자발적인 분출이다. Genuine prayer adds to spiritual growth, modifies attitudes, and yields that satisfaction which comes from communion with divinity. It is a spontaneous outburst of God-consciousness.

91:8.11 하느님은 진리에 대한 증대된 계시와 아름다움에 대한 증진된 인식 그리고 선함에 대한 확대된 개념을 사람에게 제공하심으로써 그의 기도에 응답하신다. 기도는 주관적인 몸짓이지만, 인간 체험의 영적 차원들에서 막강한 객관적 실체들과 접촉을 이룬다; 그것은 인간이 초인간적인 가치들을 향하여 나아가는 의미넘치는 내뻗침이다. 그것은 가장 효능이 있는 영적-성장 자극제이다. God answers man's prayer by giving him an increased revelation of truth, an enhanced appreciation of beauty, and an augmented concept of goodness. Prayer is a subjective gesture, but it contacts with mighty objective realities on the spiritual levels of human experience; it is a meaningful reach by the human for superhuman values. It is the most potent spiritual-growth stimulus.

91:8.12 말은 기도와 상관이 없다; 그것은 영적 애원의 강물이 흘러가기를 어쩌다 맡겨볼 수도 있는 단순한 지적 통로에 불과하다. 기도에서의 말의 가치는 사적인 헌신 예배에서는 순전히 자기 암시이며 그리고 집단적 헌신 예배에서는 사회적 암시에 불과하다. 하느님은 그 혼의 태도에 응답하며, 말에는 응답하지 않는다. Words are irrelevant to prayer; they are merely the intellectual channel in which the river of spiritual supplication may chance to flow. The word value of a prayer is purely autosuggestive in private devotions and sociosuggestive in group devotions. God answers the soul's attitude, not the words.

91:8.13 기도는 갈등으로부터 회피하는 기법이 아니라 오히려 갈등에 직면하여 자라가게 하는 자극제이다. 오직 가치를 위해 기도하고 물질을 위해 기도하지 말라; 성장을 위해 기도하고 충족을 위해 기도하지 마라. Prayer is not a technique of escape from conflict but rather a stimulus to growth in the very face of conflict. Pray only for values, not things; for growth, not for gratification.


9. 효과적인 기도의 조건


9. CONDITIONS OF EFFECTIVE PRAYER

91:9.1 만일에 너희가 효과적인 기도를 드리고자 한다면, 널리 효력을 미치는 청원의 법칙을 마음속에 새겨야만 한다: If you would engage in effective praying, you should bear in mind the laws of prevailing petitions:

91:9.2 1. 너희는 우주실체의 문제들에 대해 진지하게 그리고 용기 넘치게 마주함으로서 힘 있는 기도자로서의 자격을 갖추어야만 한다. 너희는 조화우주 정력(精力)을 지니고 있어야만 한다. 1. You must qualify as a potent prayer by sincerely and courageously facing the problems of universe reality. You must possess cosmic stamina.

91:9.3 2. 너희는 인간적인 조정을 위한 인간적인 재능을 정직하게 모두 쏟아 부어야만 한다. 너희는 부지런하지 않으면 안된다. 2. You must have honestly exhausted the human capacity for human adjustment. You must have been industrious.

91:9.4 3. 너희는 모든 마음의 소원과 혼이 갈망하는 모든 것들을 영적인 성장으로 변환시키는 포옹에 내어 맡겨야만 한다. 너희는 의미들의 향상과 가치들의 증진을 체험했어야 한다. 3. You must surrender every wish of mind and every craving of soul to the transforming embrace of spiritual growth. You must have experienced an enhancement of meanings and an elevation of values.

91:9.5 4. 너희는 신성한 뜻에 대한 전심어린 선택을 일으키고 있어야만 한다. 너희는 결정이 내려질 수 없는 우유부단의 죽어있는 중심(中心)을 제거하지 않으면 안된다. 4. You must make a wholehearted choice of the divine will. You must obliterate the dead center of indecision.

91:9.6 5. 너희는 아버지의 뜻을 인식하고 그것을 행하려고 선택해야 할 뿐 아니라, 또한 아버지의 뜻을 실제적으로 행하려고 분별불가적인 헌신과 역동적인 전념을 일으켜 발휘하고 있어야 한다. 5. You not only recognize the Father's will and choose to do it, but you have effected an unqualified consecration, and a dynamic dedication, to the actual doing of the Father's will.

91:9.7 6. 너희 기도는 오로지 낙원천국을 향한 상승 ─신성한 완전성 달성─ 안에서 마주치는 특정한 인간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신성한 지혜에 대하여 안내를 받을 것이다. 6. Your prayer will be directed exclusively for divine wisdom to solve the specific human problems encountered in the Paradise ascension -- the attainment of divine perfection.

91:9.8 7. 그리고 너희는 신앙 ─ 살아있는 신앙 ─ 을 가져야만 한다. 7. And you must have faith -- living faith.

91:9.9 [유란시아 중도자들의 우두머리에 의해 제시되었음] Presented by the Chief of the Urantia Midwayer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