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지 번호 | 복귀
제 141 편Paper 141
대중을 위한 일의 시작Beginning the Public Work
141:0.1
(1587-2)
그 주일의 첫날인 서기 27년 1월 19일에 예수와 12사도들은 벳세다에 있던 그들의 본부를 떠날 준비를 마쳤다. 그 12명은 주(主)의 계획에 대해서는 아무 것도 몰랐으며 단지 4월에 있는 유월절 축제에 참석하러 예루살렘으로 올라간다는 것과 자기들이 요단 계곡을 거쳐서 여행할 예정이라는 것만 알았을 뿐이다. 사도들의 가족들과 다른 제자들이 새로운 일을 시작하러 가는 그들에게 작별과 성공을 빌기 위해 왔었기 때문에 그들은 세베대의 집을 정오가 될 때까지도 떠나지 못하고 있었다.ON THE first day of the week, January 19, A.D. 27, Jesus and the twelve apostles made ready to depart from their headquarters in Bethsaida. The twelve knew nothing of their Master’s plans except that they were going up to Jerusalem to attend the Passover feast in April, and that it was the intention to journey by way of the Jordan valley. They did not get away from Zebedee’s house until near noon because the families of the apostles and others of the disciples had come to say good-bye and wish them well in the new work they were about to begin.
141:0.2
(1587-2)
출발하기 바로 직전에 주(主)가 보이지 않았기 때문에 안드레가 그를 찾으러 나섰다. 얼마 후에 그는 해변 아래쪽에서 배에 앉아 계시는 예수를 발견했으며, 그는 눈물을 흘리고 계셨다. 12사도들은 종종 주(主)가 근심에 차있는 모습을 종종 보았었고, 그가 잠깐씩 심각한 마음 상태에 잠겨 있었던 것을 본 적이 있었지만, 그가 눈물을 흘리는 것은 본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안드레는 자기들의 예루살렘 출발을 앞두고 주(主)가 그렇게 상심해 계시는 것을 보고 놀라서 예수께 가서 물었다: "주(主)여, 아버지의 왕국을 선포하러 예루살렘으로 떠나는 이 중요한 날에 왜 눈물을 흘리시는지요? 저희들 중의 누구로 인하여 상심하였습니까?" 예수안드레와 함께 12사도들에게로 돌아가시면서 대답하였다: "너희 중의 누구도 나를 상심하게 하지 않았다. 내가 슬퍼진 것은 단지 나의 아버지 요셉의 식구 중에서 아무도 우리를 전송하러 오겠다고 기억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때에 은 오빠인 요셉을 방문하러 나사렛에 가 있었고 다른 식구들은 자부심과 실망과 오해와 감정이 상한 결과로 빠진 하찮은 분개심으로 그를 멀리하고 있었다.Just before leaving, the apostles missed the Master, and Andrew went out to find him. After a brief search he found Jesus sitting in a boat down the beach, and he was weeping. The twelve had often seen their Master when he seemed to grieve, and they had beheld his brief seasons of serious preoccupation of mind, but none of them had ever seen him weep. Andrew was somewhat startled to see the Master thus affected on the eve of their departure for Jerusalem, and he ventured to approach Jesus and ask: “On this great day, Master, when we are to depart for Jerusalem to proclaim the Father’s kingdom, why is it that you weep? Which of us has offended you?” And Jesus, going back with Andrew to join the twelve, answered him: “No one of you has grieved me. I am saddened only because none of my father Joseph’s family have remembered to come over to bid us Godspeed.” At this time Ruth was on a visit to her brother Joseph at Nazareth. Other members of his family were kept away by pride, disappointment, misunderstanding, and petty resentment indulged as a result of hurt feelings.
1. 갈릴리를 떠남1. Leaving Galilee
141:1.1
(1587-3)
가버나움티베리아스에서 그리 멀지 않았기에 예수의 명성은 갈릴리 전체와 그밖에 있는 지역으로까지 널리 퍼져 있었다. 예수헤롯이 머지않아 자신의 일을 알게 되리라는 것을 아셨으며; 그래서 그는 사도들을 데리고 남쪽으로 해서 유대 지방으로 여행하는 것이 최선의 길이라고 생각하였다. 100여명이 넘는 신도들의 집단이 그들과 함께 가기를 원했으나 예수는 그들에게 요단으로 내려가는 사도 집단들의 여정을 따르지 말기를 간청하였다. 그들은 뒤에 남아 있기로 동의는 하였지만, 그들 대부분이 며칠 뒤에 주(主)를 뒤쫓아 갔다.Capernaum was not far from Tiberias, and the fame of Jesus had begun to spread well over all of Galilee and even to parts beyond. Jesus knew that Herod would soon begin to take notice of his work; so he thought best to journey south and into Judea with his apostles. A company of over one hundred believers desired to go with them, but Jesus spoke to them and besought them not to accompany the apostolic group on their way down the Jordan. Though they consented to remain behind, many of them followed after the Master within a few days.
141:1.2
(1587-4)
예수와 사도들만이 여행을 한 첫날에 그들은 타리케아까지 갔고, 그곳에서 그 날 밤을 지냈다. 다음날 그들은 일 년 전에 요한이 설교를 하였고 예수가 세례를 받아들였던 장소인 펠라 근처의 요단강까지 여행하였다. 여기에서 그들은 가르치고 설교를 하면서 2주 이상이나 머물렀다. 첫 주일의 주말까지 수백 명의 사람들이 예수와 12사도가 기거하던 곳 가까이에 있는 야영지로 몰려들었다. 그들은 갈릴리, 페니키아, 시리아, 데카폴리스, 페레아, 유대에서부터 모여들었다.The first day Jesus and the apostles only journeyed as far as Tarichea, where they rested for the night. The next day they traveled to a point on the Jordan near Pella where John had preached about one year before, and where Jesus had received baptism. Here they tarried for more than two weeks, teaching and preaching. By the end of the first week several hundred people had assembled in a camp near where Jesus and the twelve dwelt, and they had come from Galilee, Phoenicia, Syria, the Decapolis, Perea, and Judea.
141:1.3
(1588-1)
예수는 대중(大衆)설교를 하지 않았다. 안드레는 군중들을 오전 오후 집회로 나누어서 그들을 위한 설교자를 임명하였다; 저녁 식사 후에는 예수가 12사도들과 이야기를 나누셨다. 그는 새로운 가르침은 주시지 않고 단지 그 전의 가르침들을 검토하였고 많은 질문들에 답변하였다. 어느 날 저녁 밤에 그는 12사도들에게 이 장소 가까이에 있는 언덕에서 그가 보냈던 40일 간에 관해 얘기하였다.Jesus did no public preaching. Andrew divided the multitude and assigned the preachers for the forenoon and afternoon assemblies; after the evening meal Jesus talked with the twelve. He taught them nothing new but reviewed his former teaching and answered their many questions. On one of these evenings he told the twelve something about the forty days which he spent in the hills near this place.
141:1.4
(1588-2)
페레아유대에서 온 그 사람들 대다수가 요한에게서 세례를 받았기에 그들은 예수의 가르침에 대해 더 알고 싶어 하였다. 사도들은, 어떤 면에서도 요한의 가르침에 거슬리지 않는 범위 안에서 요한의 제자들을 가르치는 데 많은 진전을 이룩하였으며, 그래서 새로 된 제자들에게도 이때에는 세례를 주는 일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요한의 추종자들에게는, 만약 예수가 진정으로 요한이 공표했었던 그 모든 것이라면, 그가 요한을 감옥에서 구해내지 않았다는 사실이 그들에게 항상 걸림돌이 되었다. 요한의 제자들은 왜 예수가 자신들의 사랑하는 영도자가 그런 잔인한 죽음을 당하지 않도록 미리 막아 주지 않았는지 결코 납득할 수 없었다.Many of those who came from Perea and Judea had been baptized by John and were interested in finding out more about Jesus’ teachings. The apostles made much progress in teaching the disciples of John inasmuch as they did not in any way detract from John’s preaching, and since they did not at this time even baptize their new disciples. But it was always a stumbling stone to John’s followers that Jesus, if he were all that John had announced, did nothing to get him out of prison. John’s disciples never could understand why Jesus did not prevent the cruel death of their beloved leader.
141:1.5
(1588-3)
밤이면 밤마다 안드레는 자기 동료 사도들에게 세례자 요한의 추종자들과 원만하게 지내야하는 미묘하고도 어려운 과업을 조심스럽게 가르쳤다. 예수의 대중(大衆) 사명활동의 첫 해 동안에는, 그의 추종자들의 4분의 3 이상이, 이전에 요한을 따랐고 그에게서 세례를 받아들였었던 자들이었다. 서기 27년인 이 해의 전부는 페레아유대지방에서 요한의 일을 넘겨받으며 조용하게 지나갔다.From night to night Andrew carefully instructed his fellow apostles in the delicate and difficult task of getting along smoothly with the followers of John the Baptist. During this first year of Jesus’ public ministry more than three fourths of his followers had previously followed John and had received his baptism. This entire year of A.D. 27 was spent in quietly taking over John’s work in Perea and Judea.
2.하느님의 법과 아버지의 뜻2. God’s Law and the Father’s Will
141:2.1
(1588-4)
펠라를 떠나기 전날 밤, 예수는 사도들에게 새로운 왕국에 관해 좀 더 가르치셨다. 주(主)가 이렇게 말씀하였다: "너희는 다가오는 하느님의 왕국을 찾으라고 배워왔고, 그리고 이제 나는 오랫동안 찾아오던 이 왕국이 아주 가까이 있으며 이미 이곳에 그리고 우리들 한가운데에 있음을 선언하는 바이다. 모든 왕국에는 왕이 그의 왕좌에 앉아있고 그리고 그 권역의 법을 선포하여야만 한다. 그리고 너희는, 메시아다윗의 왕좌에 앉아 그 자리에서 초자연적인 힘으로 온 세계의 법을 제정하고, 유대 백성들을 세상 모든 사람들 위에서 영화롭게 되는 통치가 이루어지는 것으로 그렇게 하늘의 왕국의 개념을 발전시켜 왔다. 그러나 나의 자녀들아, 너희는 신앙의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고 , 영적인 납득을 가지고 듣는 것이 아니다. 하늘의 왕국은 사람들의 가슴속에서 하느님의 법을 실현하고 인정하는 것임을 내가 선언하노라. 진실로, 이 왕국에는 한 분 왕이 계시며, 그 왕은 나의 아버지이자 너희의 아버지시다. 우리는 참으로 그분의 충실한 신하들이지만, 그런 사실을 훨씬 초월하는 것은 우리가 그분의 아들들이라는 그 변환되어지는 진리이다. 내 일생 안에서 이 진리는 모두에게 현시가 시작되고 있다. 그리고 또한 우리의 아버지는 왕좌에 앉아 계시지만, 그것은 손으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무한자의 왕좌는 하늘들의 하늘에 계시는 아버지의 영원한 처소이다; 그는 우주들을 넘어 우주들에 모든 것들을 채우시고 자신의 법을 선포한다. 또한 아버지는 필사자 사람들의 혼 안에서 살도록 그가 보내 온 영(靈)에 의하여, 땅 위에 있는 그의 자녀들의 가슴 안에서 다스리신다.The night before they left Pella, Jesus gave the apostles some further instruction with regard to the new kingdom. Said the Master: “You have been taught to look for the coming of the kingdom of God, and now I come announcing that this long-looked-for kingdom is near at hand, even that it is already here and in our midst. In every kingdom there must be a king seated upon his throne and decreeing the laws of the realm. And so have you developed a concept of the kingdom of heaven as a glorified rule of the Jewish people over all the peoples of the earth with Messiah sitting on David’s throne and from this place of miraculous power promulgating the laws of all the world. But, my children, you see not with the eye of faith, and you hear not with the understanding of the spirit. I declare that the kingdom of heaven is the realization and acknowledgment of God’s rule within the hearts of men. True, there is a King in this kingdom, and that King is my Father and your Father. We are indeed his loyal subjects, but far transcending that fact is the transforming truth that we are his sons. In my life this truth is to become manifest to all. Our Father also sits upon a throne, but not one made with hands. The throne of the Infinite is the eternal dwelling place of the Father in the heaven of heavens; he fills all things and proclaims his laws to universes upon universes. And the Father also rules within the hearts of his children on earth by the spirit which he has sent to live within the souls of mortal men.
141:2.2
(1588-5)
“너희가 이 왕국의 신하일 때, 너희는 참으로 우주 통치자의 법을 듣도록 되어졌으나; 내가 선포하러 온 왕국 복음으로 인하여 너희가 신앙으로 너희 자신들이 그분의 자녀들이라는 것을 발견할 때, 그때부터는 너희는 힘이 가득한 왕의 법을 복종하는-신하로 너희 자신이 보이는 것이 아니고 사랑이 많으시고 신성한 아버지의 특별한 자녀들로 보인다. 내가 진실로 진실로 말하겠는데, 아버지의 뜻이 너희의 율법이 될 때에는, 너희가 왕국 안에 거의 들지 못한다. 그러나 아버지의 뜻이 진정으로 너희의 뜻이 될 때에는, 그로서 왕국은 너희 안에 세워진 체험이 되기 때문에 너희는 진실로 왕국 안에 있는 것이다. 하느님의 뜻이 너희의 율법이 될 때에는, 너희가 고상한 노예적인 신하이지만; 신성한 아들관계의 새 복음을 너희가 믿을 때에는, 아버지의 뜻은 너희의 이 되며 너희는 왕국의 해방된 아들, 하느님의 자유로운 자녀라는 높은 위치로 오른다."“When you are the subjects of this kingdom, you indeed are made to hear the law of the Universe Ruler; but when, because of the gospel of the kingdom which I have come to declare, you faith-discover yourselves as sons, you henceforth look not upon yourselves as law-subject creatures of an all-powerful king but as privileged sons of a loving and divine Father. Verily, verily, I say to you, when the Father’s will is your law, you are hardly in the kingdom. But when the Father’s will becomes truly your will, then are you in very truth in the kingdom because the kingdom has thereby become an established experience in you. When God’s will is your law, you are noble slave subjects; but when you believe in this new gospel of divine sonship, my Father’s will becomes your will, and you are elevated to the high position of the free children of God, liberated sons of the kingdom.”
141:2.3
(1589-1)
사도들 중에서 몇 몇이 이 가르침의 무언가를 파악했지만, 야고보 세베대를 제외하고는 , 이 엄청난 발표의 모든 의의(意義)를 이해한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그러나 이 말들은 그들의 가슴속에 깊이 간직되었고 훗날 봉사기간 내내 그들의 사명활동을 기쁘게 만들었다.Some of the apostles grasped something of this teaching, but none of them comprehended the full significance of this tremendous announcement, unless it was James Zebedee. But these words sank into their hearts and came forth to gladden their ministry during later years of service.
3. 아마투스에 체류함3. The Sojourn at Amathus
141:3.1
(1589-2)
주(主)와 사도들은 아마투스 근처에서 거의 3주간이나 머물렀다. 사도들은 군중들에게 하루에 두 번씩 설교하는 것을 계속하였고 예수는 각 안식일 오후에 설교하였다. 수요일 노는 시간이 계속되기가 불가능하게 되었다; 그래서 안드레는 한 주에 6일 동안 매일 하루에 두 명씩의 사도들이 휴식을 취하도록 하는 한편, 안식일 예배봉사동안에는 모두가 같이 일을 하였다.The Master and his apostles remained near Amathus for almost three weeks. The apostles continued to preach twice daily to the multitude, and Jesus preached each Sabbath afternoon. It became impossible to continue the Wednesday playtime; so Andrew arranged that two apostles should rest each day of the six days in the week, while all were on duty during the Sabbath services.
141:3.2
(1589-3)
베드로, 야고보, 요한이 대중 설교의 대부분을 하였다. 빌립, 나다니엘, 도마, 시몬은 개별적인 일을 많이 하였고 질문자들의 특별 모임을 위한 학급을 수행하였다; 쌍둥이 형제는 그들의 일반적인 질서 유지 감독 일을 계속했고, 한편 안드레, 마태, 유다는 3인의 일반관리 위원회를 조직하였는데, 그럼에도 그들 각자는 종교적인 일도 상당히 하였다.Peter, James, and John did most of the public preaching. Philip, Nathaniel, Thomas, and Simon did much of the personal work and conducted classes for special groups of inquirers; the twins continued their general police supervision, while Andrew, Matthew, and Judas developed into a general managerial committee of three, although each of these three also did considerable religious work.
141:3.3
(1589-4)
안드레는, 요한의 제자들과 새로 예수의 제자가 된 사람들 사이에서 끊임없이 발생하는 오해와 의견 차이를 중재하는 임무로 많은 시간을 보냈다. 며칠마다 심각한 경우들이 발생하곤 했으나, 안드레는 그의 사도 연관-동료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다투는 당사자들로 하여금 적어도 임시적이나마 다소간의 합의가 나오도록 유도하면서 운영하였다. 예수는 이러한 회의들 중의 어떤 것에도 참여하기를 거부하였다; 또한 이러한 어려움들에 대한 적절한 조절에 관하여 어떤 충고도 주지 않았다. 그는 사도들에게 그들이 이렇게 곤란한 문제들을 어떻게 풀어 나가야 하는지에 대해 어떤 조언도 전혀 한 번도 제시한 적이 없었다. 안드레가 이러한 질문들을 가지고 그에게 오면, 그는 항상 이렇게 말씀하곤 하였다: "주인이 그의 손님의 가족 문제에 끼어드는 것은 현명하지 못한다; 현명한 부모는 절대로 자기 자녀들의 하찮은 싸움에서 어느 한 쪽을 편들지 않는다."Andrew was much occupied with the task of adjusting the constantly recurring misunderstandings and disagreements between the disciples of John and the newer disciples of Jesus. Serious situations would arise every few days, but Andrew, with the assistance of his apostolic associates, managed to induce the contending parties to come to some sort of agreement, at least temporarily. Jesus refused to participate in any of these conferences; neither would he give any advice about the proper adjustment of these difficulties. He never once offered a suggestion as to how the apostles should solve these perplexing problems. When Andrew came to Jesus with these questions, he would always say: “It is not wise for the host to participate in the family troubles of his guests; a wise parent never takes sides in the petty quarrels of his own children.”
141:3.4
(1589-5)
주(主)는 뛰어난 지혜를 보였고 자신의 사도들과 제자들을 다루는데 있어서 완전한 공정을 현시하였다. 예수는 진정으로 사람들의 주(主)이었다; 매력과 힘이 병합된 그의 개인성으로 인하여 자신의 연관-동료 사람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주었다. 그의 고된 생활과 방랑의 생활 그리고 집이 없는 생활에는, 미묘한 위엄 있는 감화력이 있었다. 그의 가르침에서의 권위 있는 태도, 명쾌한 논리, 추론의 강한 힘, 현명한 통찰력, 주의 깊은 그의 마음, 견줄 데 없는 자태, 숭고한 관용 속에는 지적(知的) 매력과 영적으로 이끄는 힘이 있었다. 그는 단순했고 남자다웠으며 정직했고 두려움이 없었다. 주(主)의 현존 속에서 드러나는 이러한 모든 육체적 그리고 지적 영향력과 더불어, 거기에는 또한 그의 개인성과 연관되기 시작했던 모든 그러한 존재의 영적 매력들─참을성, 부드러움, 온화함, 관대함, 그리고 겸손함─도 있었다.The Master displayed great wisdom and manifested perfect fairness in all of his dealings with his apostles and with all of his disciples. Jesus was truly a master of men; he exercised great influence over his fellow men because of the combined charm and force of his personality. There was a subtle commanding influence in his rugged, nomadic, and homeless life. There was intellectual attractiveness and spiritual drawing power in his authoritative manner of teaching, in his lucid logic, his strength of reasoning, his sagacious insight, his alertness of mind, his matchless poise, and his sublime tolerance. He was simple, manly, honest, and fearless. With all of this physical and intellectual influence manifest in the Master’s presence, there were also all those spiritual charms of being which have become associated with his personality ─ patience, tenderness, meekness, gentleness, and humility.
141:3.5
(1589-6)
나사렛 예수는 진실로 강하고 힘찬 개인성이었다; 그는 지적인 힘이자 영적(靈的) 요새(要塞)였다. 그의 개인성은 그의 추종자 가운데 영적으로 따르는 여인들뿐만 아니라, 학식이 높고 지적인 니고데모와, 십자가에서 보초임무를 맡은 대장, 억센 로마 병정까지도 이끌리게 하였으며, 그는 주(主)의 죽음을 지켜보는 것을 끝마쳤을 때 이렇게 말했다: "이는 진실로 하느님아들이었다." 그리고 혈기왕성하고 거친 갈릴리 어부들은 그를 주(主)라고 불렀다.Jesus of Nazareth was indeed a strong and forceful personality; he was an intellectual power and a spiritual stronghold. His personality not only appealed to the spiritually minded women among his followers, but also to the educated and intellectual Nicodemus and to the hardy Roman soldier, the captain stationed on guard at the cross, who, when he had finished watching the Master die, said, “Truly, this was a Son of God.” And red-blooded, rugged Galilean fishermen called him Master.
141:3.6
(1590-1)
예수의 초상화들은 가장 한탄스럽다. 이러한 그리스도의 초상화들은 젊은이들에게 잘못된 영향을 주었는데; 예수가 만일 너희 화가들이 흔히 그렸던 그러한 사람이었다면, 성전의 상인들이 예수 앞에서 도망치는 일은 거의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그 모습은 위엄이 깃든 남자다움이었다; 그는 선하였지만, 꾸밈이 없었다. 예수는 상냥하고, 달콤하며, 부드럽고 그리고 친절하면서 신비적인 그러한 자세를 보이지 않았다. 그의 가르침은 감격이 일어나도록 역동적이었다. 그는 호의가 있었을 뿐만 아니라 실재로 선한 행동을 행하였다.The pictures of Jesus have been most unfortunate. These paintings of the Christ have exerted a deleterious influence on youth; the temple merchants would hardly have fled before Jesus if he had been such a man as your artists usually have depicted. His was a dignified manhood; he was good, but natural. Jesus did not pose as a mild, sweet, gentle, and kindly mystic. His teaching was thrillingly dynamic. He not only meant well, but he went about actually doing good.
141:3.7
(1590-2)
주(主)는 결코, "나태한 너희 모든 자들과 몽상가인 너희 모든 자들은 다 내게로 오라"고 말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여러 번 말씀하기를, "수고하며 일하는 너희 모든 자는 다 내게로 오라, 그러면 내가 너희를─영적인 강한 힘을 주며─ 쉬게 할 것이다." 주(主)의 멍에는, 참으로, 쉬운 것이지만, 그는 결코 그것을 억지로 지우려 하지 않았다; 모든 개별존재는 자기 자신의 자유의지로 이 멍에를 메지 않으면 안된다.The Master never said, “Come to me all you who are indolent and all who are dreamers.” But he did many times say, “Come to me all you who labor, and I will give you rest ─ spiritual strength.” The Master’s yoke is, indeed, easy, but even so, he never imposes it; every individual must take this yoke of his own free will.
141:3.8
(1590-3)
예수는 희생, 곧 자부심과 이기심에 대한 희생으로, 정복을 묘사 하였다. 자비를 보여줌으로서, 그는 모든 원한, 불평, 분노, 그리고 이기적 힘과 복수에 대한 욕정으로부터의 영적 해방을 묘사하려고 뜻하였다. 그리고 그가 "악에 저항하지 말라."라고 말씀하였을 때, 그는 나중에, 죄를 묵과하거나 혹은 사악한 불의와 가까이 지내라는 조언을 의미하는 것이 아님을 설명하였다. 그는 용서함에 대해 좀 더 가르치고자 하였는데, 이는 "사람의 개인성에 대한 악한 대접에 저항하거나 개인적 존엄성에서의 사람의 감성에 대한 악한 모욕에 저항하지 말라"는 것이었다.Jesus portrayed conquest by sacrifice, the sacrifice of pride and selfishness. By showing mercy, he meant to portray spiritual deliverance from all grudges, grievances, anger, and the lust for selfish power and revenge. And when he said, “Resist not evil,” he later explained that he did not mean to condone sin or to counsel fraternity with iniquity. He intended the more to teach forgiveness, to “resist not evil treatment of one’s personality, evil injury to one’s feelings of personal dignity.”
4. 아버지에 대한 가르침4. Teaching About the Father
141:4.1
(1590-4)
아마투스에 체류하는 동안 예수는 사도들에게 하느님에 대한 새로운 개념을 가르치면서 많은 시간을 소요하였다; 그는 하느님아버지이시다 라는 것, 땅위의 그의 죄 많은 자녀들에 대하여 처벌대상자를 가려내는 데 몰두하는, 위대하고 최극의 장부 기입자이거나, 나중에 그들에 대한 심판관 자리에 앉아 모든 창조체의 올바른 심판으로, 그들에게 사용되어질 죄나 악을 기록하는 분이 아니시라고 계속 반복하여 강조하였다. 유대인들은 전체적으로 오랫동안 하느님을, 비록 민족의 아버지지만, 모든 이의 왕으로 이해해 왔었지만, 이전에는 많은 숫자의 필사 사람들이, 사랑이 많으신 개별존재아버지로서의 하느님 관념을 가진 적이 결코 없었다.While sojourning at Amathus, Jesus spent much time with the apostles instructing them in the new concept of God; again and again did he impress upon them that God is a Father, not a great and supreme bookkeeper who is chiefly engaged in making damaging entries against his erring children on earth, recordings of sin and evil to be used against them when he subsequently sits in judgment upon them as the just Judge of all creation. The Jews had long conceived of God as a king over all, even as a Father of the nation, but never before had large numbers of mortal men held the idea of God as a loving Father of the individual.
141:4.2
(1590-5)
“왕국의 이 하느님은 어떤 분이십니까?"라는 도마의 질문에 예수가 대답하였다: "하느님너희의 아버지시며, 종교─나의 복음─는 너희가 그분의 자녀라는 진리를 인식하고 믿는 것,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그리고 나는 나의 일생과 가르침을 통하여 이러한 두 가지의 관념들을 명백하게 하기 위하여 여기에 너희와 함께 육신으로 있는 것이다."In answer to Thomas’s question, “Who is this God of the kingdom?” Jesus replied: “God is your Father, and religion ─ my gospel ─ is nothing more nor less than the believing recognition of the truth that you are his son. And I am here among you in the flesh to make clear both of these ideas in my life and teachings.”
141:4.3
(1590-6)
예수는 또한 사도들의 마음이 종교적 의무로 희생동물을 제공하는 관념으로부터 자유롭도록 애를 쓰셨다. 그러나 일상적인 희생물을 제공하는 종교에 젖어 왔던 이 사람들에게는 그가 뜻하는 것을 이해하는 데 더디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主)는 자기 가르침에 지치지 않았다. 한 가지 설명으로 모든 사도들의 마음을 움직이는데 실패하면, 그는 내용을 다시 말하거나, 설명을 목적으로 다른 종류의 비유를 들곤 하였다.Jesus also sought to free the minds of his apostles from the idea of offering animal sacrifices as a religious duty. But these men, trained in the religion of the daily sacrifice, were slow to comprehend what he meant. Nevertheless, the Master did not grow weary in his teaching. When he failed to reach the minds of all of the apostles by means of one illustration, he would restate his message and employ another type of parable for purposes of illumination.
141:4.4
(1590-7)
바로 이 시기에, 예수는 12사도들에게 그들의 사명인 "고통 받는 자를 위로하며 병든 자를 보살피는 일"에 관해 좀 더 많이 가르치기 시작하였다. 주(主)는 그들에게 전인(全人)─개별 남녀를 형성하는 몸, 마음, 영의 연합─에 관해 많은 가르침을 주었다. 예수는 자신의 연관-동료들에게 그들이 당면하게 될 세 가지 형태의 고난에 대해 이야기 하였고, 인간의 질병으로 인한 슬픔으로 고통 받는 모든 이들을 그들이 어떻게 보살펴야 하는 것에 대해 설명하였다. 그는 다음의 것들을 인식할 것을 그들에게 가르치셨다:
  • 육신의 질병─보통 육체적인 병이라고 간주되는 그러한 고난들.
  • 고통 받는 마음─나중에 가서 감정적이고 정신적인 장애들과 혼란들로 나타나는 그러한 비육체적인 고통들.
  • 악한 영들에게 사로잡힘.
At this same time Jesus began to teach the twelve more fully concerning their mission “to comfort the afflicted and minister to the sick.” The Master taught them much about the whole man ─ the union of body, mind, and spirit to form the individual man or woman. Jesus told his associates about the three forms of affliction they would meet and went on to explain how they should minister to all who suffer the sorrows of human sickness. He taught them to recognize:
1. Diseases of the flesh ─ those afflictions commonly regarded as physical sickness.
2. Troubled minds ─ those nonphysical afflictions which were subsequently looked upon as emotional and mental difficulties and disturbances.
3. The possession of evil spirits.
141:4.5
(1591-4)
예수는 사도들에게 그 당시에 흔히 더러운 영이라고도 불린 이들 악한 영들의 본성과, 그리고 기원에 관련한 여러가지를 여러 기회에서 그의 사도들에게 설명하였다. 주(主)는 악한 영들에 사로잡히는 것과 정신 이상의 차이점을 잘 알았지만, 사도들은 그렇지 못했다. 유란시아의 초기 역사의 관하여 그들이 가진 제한된 지식으로는, 예수는 이 문제를 그들에게 충분하게 납득하도록 만들어 보겠다는 것은 불가능하였다. 그러나 그는 여러 차례에 걸쳐 그들에게 이들 악한 영들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렇게 말하였: "그들은, 내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로 올라갈 때, 그리고 왕국이 위대한 힘과 영적 영광으로 올 때, 그리고 내가 나의 영을 그러한 시대의 모든 사람들에게 쏟아 부어준 이후에는, 더 이상 사람들을 괴롭히지 않게 될 것이다."Jesus explained to his apostles on several occasions the nature, and something concerning the origin, of these evil spirits, in that day often also called unclean spirits. The Master well knew the difference between the possession of evil spirits and insanity, but the apostles did not. Neither was it possible, in view of their limited knowledge of the early history of Urantia, for Jesus to undertake to make this matter fully understandable. But he many times said to them, alluding to these evil spirits: “They shall no more molest men when I shall have ascended to my Father in heaven, and after I shall have poured out my spirit upon all flesh in those times when the kingdom will come in great power and spiritual glory.”
141:4.6
(1591-5)
한 주일이 두 주일이 되고, 한 달이 두 달이 되며, 이 온 한해가 지나는 동안, 사도들은 병든 자들을 고치는 일에 점점 더 관심을 갖게 되었다.From week to week and from month to month, throughout this entire year, the apostles paid more and more attention to the healing ministry of the sick.
5. 영적 합일5. Spiritual Unity
141:5.1
(1591-6)
아마투스에서 있었던 모든 회의들 중에서 가장 획기적이었던 것은, 영적 합일(合一)에 관한 토의와 관계되었던 부분이었다. 야고보 세베대가 묻기를, "주(主)여, 저희는 어떻게 해야 서로 비슷하게 보고 그렇게 하여 저희들 안에서 좀 더 나은 조화를 이루는 방법을 배울 수 있겠습니까?" 이 질문을 들으신 예수는 자신의 영 안에서 동요가 일어났고 그래서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야고보야, 야고보야, 내가 언제 너희에게 모든 것을 서로 비슷하게 보라고 가르쳤느냐? 필사자들이 하느님 이전까지 기원성과 자유에서의 개별존재의 삶을 살아갈 능력을 받게 될 것이라는, 끝 날에 이르는 영적 해방을, 선포하려고 내가 이 세상에 왔다. 나는 사회적인 조화나 우애적인 평화가, 자유로운 개인성과 영적 기원성을 희생한 대가(代價)로 얻어지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 내가 나의 사도들인 너희들에게 요구하는 것은 영 합일이다.─그리고 그것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을 온 마음을 다 바쳐 행하는, 너희 연합된 봉헌의 기쁨 안에서 너희가 체험할 수 있다. 영적으로 한결같기 위해서, 너희가 한결같이 보거나 한결같이 느끼거나 더 나아가 한결같이 생각해야만 하는 것은 아니다. 영적 합일은, 너희 각자 안에 거하면서 갈수록 점점 더 지배하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영의 선물을 너희가 의식함에서 온다. 너희의 사도간의 조화는, 너희 각자의 영적 소망의 기원과 본질과 운명이 동일하다는 사실에서 나와야만 한다.One of the most eventful of all the evening conferences at Amathus was the session having to do with the discussion of spiritual unity. James Zebedee had asked, “Master, how shall we learn to see alike and thereby enjoy more harmony among ourselves?” When Jesus heard this question, he was stirred within his spirit, so much so that he replied: “James, James, when did I teach you that you should all see alike? I have come into the world to proclaim spiritual liberty to the end that mortals may be empowered to live individual lives of originality and freedom before God. I do not desire that social harmony and fraternal peace shall be purchased by the sacrifice of free personality and spiritual originality. What I require of you, my apostles, is spirit unity ─ and that you can experience in the joy of your united dedication to the wholehearted doing of the will of my Father in heaven. You do not have to see alike or feel alike or even think alike in order spiritually to be alike. Spiritual unity is derived from the consciousness that each of you is indwelt, and increasingly dominated, by the spirit gift of the heavenly Father. Your apostolic harmony must grow out of the fact that the spirit hope of each of you is identical in origin, nature, and destiny.
141:5.2
(1591-7)
“이런 식으로 너희는 각자 안에 거주하는 파라다이스 영들의 존재를 상호 의식하는데서 나오는 영적 목적과 영적 납득의 완전한 합일을 체험하게 될 것이다; 너희 개별존재의 지적 사고(思考), 변덕스러운 감정, 사회적 행위에 대한 태도에서의 극도의 다양성에 바로 직면하면서 이러한 모든 심오한 영적 합일을 즐기게 될 것이다. 너희의 영적 본성과 신성한 경배와 형제의 사랑이라는 영적 열매가 그렇게 합쳐져서 너희의 삶을 보는 모든 자들이 이러한 영적 정체성과 혼의 합일을 확실하게 인식하는 동안, 너희의 개인성들은 신선하게 다양화되고 눈에 띄게 다르게 될 것이다; 그들은 너희가 나와 함께 한다는 것을 알아보게 될 것이고, 따라서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을 행하는 방법을 만족스럽게 배우게 될 것이다. 너희가 너희 자신들이 기원적으로 부여받은 마음, 몸, 혼의 자질을 가지고 봉사를 할지라도 너희는 하느님께 대한 봉사의 합일을 성취할 수 있다.“In this way you may experience a perfected unity of spirit purpose and spirit understanding growing out of the mutual consciousness of the identity of each of your indwelling Paradise spirits; and you may enjoy all of this profound spiritual unity in the very face of the utmost diversity of your individual attitudes of intellectual thinking, temperamental feeling, and social conduct. Your personalities may be refreshingly diverse and markedly different, while your spiritual natures and spirit fruits of divine worship and brotherly love may be so unified that all who behold your lives will of a surety take cognizance of this spirit identity and soul unity; they will recognize that you have been with me and have thereby learned, and acceptably, how to do the will of the Father in heaven. You can achieve the unity of the service of God even while you render such service in accordance with the technique of your own original endowments of mind, body, and soul.
141:5.3
(1592-1)
“너희의 영적 합일은 두 가지를 내포하는데, 그것들은 항상 개별 신도들의 삶이 조화를 이루는데서 나타난다: 첫째로, 너희는 생의 봉사에 있어서 공통적인 동기를 가지게 되는데; 너희 모두는 다른 모든 것을 제치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의 뜻을 행하기 위한 모든 일을 하고 싶어 한다. 둘째로, 너희 모두는 실존(實在)에 있어서 공통적인 목적을 가지는데; 너희 모두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찾고, 그로서 너희가 그분과 같이 되었다는 것을 우주에게 증명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Your spirit unity implies two things, which always will be found to harmonize in the lives of individual believers: First, you are possessed with a common motive for life service; you all desire above everything to do the will of the Father in heaven. Second, you all have a common goal of existence; you all purpose to find the Father in heaven, thereby proving to the universe that you have become like him.”
141:5.4
(1592-2)
12사도들을 훈련시키는 동안, 예수는 여러 차례 이 주제로 이야기를 되돌리셨다. 그는 자기를 믿는 사람들이, 비록 선한 사람의 종교적 해석이더라도 이에 따라, 독단적이 되거나 규범화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반복하여 말씀하였다. 그는 자신의 사도들에게, 신자들을 인도하거나 통제하는 수단으로, 왕국 복음 안에 교리(敎理)의 제정이나 전통을 세우지 말도록 거듭 거듭 경고하였다.Many times during the training of the twelve Jesus reverted to this theme. Repeatedly he told them it was not his desire that those who believed in him should become dogmatized and standardized in accordance with the religious interpretations of even good men. Again and again he warned his apostles against the formulation of creeds and the establishment of traditions as a means of guiding and controlling believers in the gospel of the kingdom.
6. 아마투스에서의 마지막 주간6. Last Week at Amathus
141:6.1
(1592-3)
아마투스에서 보낸 마지막 주간이 끝날 즈음, 시몬 젤로떼다마스커스에서 사업을 하는 페르시아 사람인 테헤르마예수께로 데려왔다. 테헤르마예수에 대한 소문을 들고 그를 만나러 가버나움으로 갔었으며, 그곳에서 예수 요단강으로 내려가 예루살렘 쪽으로 가셨다는 소식을 듣고 그를 찾아 나섰다. 안드레시몬에게 테헤르마를 가르치도록 하였었다. 테헤르마가 불은 단지 순결하고 거룩한 한 분에 대한 눈에 보이는 상징일 뿐이라고 열심히 설명해 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시몬은 그 페르시아 사람을 "불을 신봉하는 사람"으로 여겼다. 예수와 이야기를 한 후 그 페르시아 사람은 가르침을 받고 설교를 듣기 위해 며칠 동안 더 머물러 있을 뜻을 밝혔다.Near the end of the last week at Amathus, Simon Zelotes brought to Jesus one Teherma, a Persian doing business at Damascus. Teherma had heard of Jesus and had come to Capernaum to see him, and there learning that Jesus had gone with his apostles down the Jordan on the way to Jerusalem, he set out to find him. Andrew had presented Teherma to Simon for instruction. Simon looked upon the Persian as a “fire worshiper,” although Teherma took great pains to explain that fire was only the visible symbol of the Pure and Holy One. After talking with Jesus, the Persian signified his intention of remaining for several days to hear the teaching and listen to the preaching.
141:6.2
(1592-4)
시몬 젤로떼예수와 단 둘이 있게 되자, 주(主)에게 이렇게 물었다: "왜 저는 그를 설복시킬 수가 없었던 것입니까? 왜 그는 그렇게 나에게는 저항하고 선생님에게는 쉽게 귀를 기울였습니까?" 예수가 대답하였다: "시몬아, 시몬아, 구원을 구하는 자들의 가슴으로부터 무엇인가를 끄집어내려는 노력을 하지 말라고 얼마나 여러 번 말해야 하겠느냐? 이러한 굶주린 혼속으로 무엇인가를 집어넣으려고 노력하라고 얼마나 여러 번 말했느냐? 사람들을 왕국으로 인도해라, 그러면 위대하고 살아있는 왕국의 진리들이 곧 모든 심각한 실수들을 몰아낼 것이다. 너희가 사람들에게 하느님이 나의 아버지라는 기쁜 소식을 제시할 때, 그가 실체로서 하느님의 한 아들인 것을 그에게 설득시키는 것이 더 쉬울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너희는 어둠에 앉아 있는 자에게 구원의 빛을 가져다주고 있다. 시몬아, 사람의 아들이 너희에게 처음 왔을 때, 그가 모세와 다른 예언자들을 공공연히 비난하고 그리고 새롭고 나은 일생의 길을 선포하였더냐? 아니다. 나는 너희 선조들로부터 물려받은 것들을 없애러 온 것이 아니고 너의 조상들이 단지 부분적으로만 보았던 것의 완전한 모습을 너희에게 보여주러 왔다. 그러니 시몬아, 이제 가서 왕국을 가르치고 설교하며, 한 사람이 안전하고 확실하게 왕국 안으로 들어오고 그런 후에 그런 사람이 질문을 하게 되면, 그때가 바로 신성한 왕국 안에서 혼의 진보적인 향상에 관계되는 가르침을 주어야 할 때이다."When Simon Zelotes and Jesus were alone, Simon asked the Master: “Why is it that I could not persuade him? Why did he so resist me and so readily lend an ear to you?” Jesus answered: “Simon, Simon, how many times have I instructed you to refrain from all efforts to take something out of the hearts of those who seek salvation? How often have I told you to labor only to put something into these hungry souls? Lead men into the kingdom, and the great and living truths of the kingdom will presently drive out all serious error. When you have presented to mortal man the good news that God is his Father, you can the easier persuade him that he is in reality a son of God. And having done that, you have brought the light of salvation to the one who sits in darkness. Simon, when the Son of Man came first to you, did he come denouncing Moses and the prophets and proclaiming a new and better way of life? No. I came not to take away that which you had from your forefathers but to show you the perfected vision of that which your fathers saw only in part. Go then, Simon, teaching and preaching the kingdom, and when you have a man safely and securely within the kingdom, then is the time, when such a one shall come to you with inquiries, to impart instruction having to do with the progressive advancement of the soul within the divine kingdom.”
141:6.3
(1592-5)
시몬은 이러한 말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하였으며, 예수가 자기에게 지시한 대로 행하였고 페르시아 사람인 테헤르마는 왕국으로 들어간 사람들 중의 하나가 되었다.Simon was astonished at these words, but he did as Jesus had instructed him, and Teherma, the Persian, was numbered among those who entered the kingdom.
141:6.4
(1592-6)
그 날 밤, 예수는 왕국에서의 새 일생에 관하여 사도들에게 강연하였다. 그가 말씀한 일부분은 이렇다: "너희가 왕국에 들어갈 때는, 너희는 거듭 난다. 오직 육신으로 난 자들에게는 너희가 영의 깊은 일들을 가르칠 수 없다; 영의 향상되는 길을 그들에게 가르치기 전에 먼저 그 사람들이 영으로 난 자인지를 살펴보아라. 너희가 먼저 그들을 성전 안으로 데리고 가기 전 까지는, 그 사람들에게 성전의 아름다움에 대해 증명하려고 시도하지 마라. 하느님의 아버지신분과 사람들의 자녀관계라는 교리를 너희가 강연하기 이전에, 사람들을 하느님께, 그리고 하느님의 아들로서 소개하라. 사람들과 다투지 마라─항상 참을성을 가져라. 그것은 너희의 왕국이 아니다; 너희는 단지 대사들일 뿐이다. 단지 나아가며 선포하라: 하늘의 왕국은 이렇다─하느님은 너희의 아버지시며 너희는 그분의 자녀들이며 만약 그것을 온 가슴으로 믿으면 이러한 기쁜 소식은 너희의 영원한 구원이 된다."That night Jesus discoursed to the apostles on the new life in the kingdom. He said in part: “When you enter the kingdom, you are reborn. You cannot teach the deep things of the spirit to those who have been born only of the flesh; first see that men are born of the spirit before you seek to instruct them in the advanced ways of the spirit. Do not undertake to show men the beauties of the temple until you have first taken them into the temple. Introduce men to God and as the sons of God before you discourse on the doctrines of the fatherhood of God and the sonship of men. Do not strive with men ─ always be patient. It is not your kingdom; you are only ambassadors. Simply go forth proclaiming: This is the kingdom of heaven ─ God is your Father and you are his sons, and this good news, if you wholeheartedly believe it, is your eternal salvation.”
141:6.5
(1593-1)
아마투스에 체류하던 동안 사도들은 많은 향상을 보였다. 그러나 그들은 예수 요한의 제자들을 다루는 문제에 있어서 아무런 제안도 주지 않는 것에 크게 실망하였다. 심지어는 세례와 같은 중요한 문제들에 있어서까지도 예수가 말씀한 것은 오직 다음과 같았다: "요한은 진실로 물로 세례를 주었으나, 너희가 하늘의 왕국에 들어갈 때, 너희는 영(靈)으로 세례를 받을 것이다."The apostles made great progress during the sojourn at Amathus. But they were very much disappointed that Jesus would give them no suggestions about dealing with John’s disciples. Even in the important matter of baptism, all that Jesus said was: “John did indeed baptize with water, but when you enter the kingdom of heaven, you shall be baptized with the Spirit.”
7. 요단 건너편 베다니에서7. At Bethany Beyond Jordan
141:7.1
(1593-2)
2월 26일에 예수와 그의 사도들과 큰 집단의 추종자들이 요단강을 따라 내려가면서, 페레아 지역의 베다니 가까운 곳에 있는 여울까지 여행하였는데, 그곳은 다가오는 왕국에 대하여 요한이 첫 선포를 한 장소였다. 예수와 사도들은 예루살렘으로 가기 전 4주 동안을 이곳에서 가르침과 설교를 하며 남아 있었다.On February 26, Jesus, his apostles, and a large group of followers journeyed down the Jordan to the ford near Bethany in Perea, the place where John first made proclamation of the coming kingdom. Jesus with his apostles remained here, teaching and preaching, for four weeks before they went on up to Jerusalem.
141:7.2
(1593-3)
요단 건너편 베다니에서 머물던 둘째 주간에, 예수베드로, 야고보, 요한을 데리고 강을 건너 여리고의 남쪽에 있는 언덕으로 3일 간의 휴양을 떠났다. 주(主)는 이들 세 명에게 하늘의 왕국에 관한 새롭고 차원 높은 진리를 많이 가르치셨다. 이 기록의 목적을 위하여 우리는 이들 가르침들을 다음과 같이 재편성하고 분류하고자 한다:The second week of the sojourn at Bethany beyond Jordan, Jesus took Peter, James, and John into the hills across the river and south of Jericho for a three days’ rest. The Master taught these three many new and advanced truths about the kingdom of heaven. For the purpose of this record we will reorganize and classify these teachings as follows:
141:7.3
(1593-4)
예수는, 그의 제자들이 왕국의 훌륭한 영적 실체를 맛보게 되어서, 그러한 사람들로 세상에 살고, 그들의 생활을 봄으로써 왕국을 인식하게 되고, 그리하여 그들이 왕국의 길들에 대한 신도들의 질문을 인도하기를 바란다는 점을 분명하게 하려고 애쓰셨다. 진리를 구하는 그러한 모든 진지한 탐구자들은, 영원하고 신성한 영적 실체들과 함께 왕국으로 들어가는 것을 보장하는 신앙 선물에 대한 기쁜 소식 듣기를 언제나 기뻐한다.Jesus endeavored to make clear that he desired his disciples, having tasted of the good spirit realities of the kingdom, so to live in the world that men, by seeing their lives, would become kingdom conscious and hence be led to inquire of believers concerning the ways of the kingdom. All such sincere seekers for the truth are always glad to hear the glad tidings of the faith gift which insures admission to the kingdom with its eternal and divine spirit realities.
141:7.4
(1593-5)
주(主)는 왕국 복음을 가르치는 모든 선생들에게 그들의 유일한 과업은 하느님을 개별적인 사람에게 그의 아버지로서 계시하는 것─이들 개별적인 사람에게 아들임을-의식하게 되어가는 것; 그 다음 이 동일한 사람을 하느님에게 그의 신앙 아들로서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이러한 근본적인 계시들 둘 모두가 예수 안에서 성취되었다. 그는 진실로,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었다. 예수의 종교는 전적(全的)으로 이 세상에서의 그의 수여 일생에서의 삶에 근원이 되고 있다. 예수가 이 세상을 떠났을 때, 그는 어떤 책도 법도, 혹은 개별존재의 종교 생활에 영향을 주는 인간 조직체에 대한 어떤 형태도 뒤에 남기지 않았다.The Master sought to impress upon all teachers of the gospel of the kingdom that their only business was to reveal God to the individual man as his Father ─ to lead this individual man to become son-conscious; then to present this same man to God as his faith son. Both of these essential revelations are accomplished in Jesus. He became, indeed, “the way, the truth, and the life.” The religion of Jesus was wholly based on the living of his bestowal life on earth. When Jesus departed from this world, he left behind no books, laws, or other forms of human organization affecting the religious life of the individual.
141:7.5
(1593-6)
예수는 자신이 모든 다른 인간 관계성에서 언제까지나 우선을 삼아야하는 개인적이고 그리고 영원한 사람과의 관계를 세우기 위해 왔다는 것을 분명하게 하였다. 그리고 그는, 이러한 친밀한 영적 동료관계는 모든 시대의 모든 사람들과, 모든 사람들 속에 있는 모든 사회적 지위의 사람들에게까지 퍼져나가야 한다고 강조 하였다. 자기 자녀들에게 그가 주었던 유일한 상은: 이 세상에서는─영적 기쁨과 신성한 교제; 다음 세상에서는─파라다이스 아버지의 신성한 영적 실체로 향상하는 영원한 일생이었다.Jesus made it plain that he had come to establish personal and eternal relations with men which should forever take precedence over all other human relationships. And he emphasized that this intimate spiritual fellowship was to be extended to all men of all ages and of all social conditions among all peoples. The only reward which he held out for his children was: in this world ─ spiritual joy and divine communion; in the next world ─ eternal life in the progress of the divine spirit realities of the Paradise Father.
141:7.6
(1593-7)
예수는 왕국에 대한 가르침에서, 그가 첫째로 중대한 두 가지 진리라고 칭하였던 것을 강조했었는데 그것들은 다음과 같다: "진리를 알지니 진리가 너희를 자유롭게 하리라"는 말은 진리를 진정으로 인식함을 통하여 인간 해방의 성취라는 혁명적인 가르침과 연관된 신앙, 오로지 신앙으로 인한 구원의 달성을 말한다. 예수는 육신으로 현시하신 진리였으며 자기가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 되돌아 간 후에 자신의 모든 자녀들의 가슴속에 자신의 진리의 영을 보내겠다고 약속하였다.Jesus laid great emphasis upon what he called the two truths of first import in the teachings of the kingdom, and they are: the attainment of salvation by faith, and faith alone, associated with the revolutionary teaching of the attainment of human liberty through the sincere recognition of truth, “You shall know the truth, and the truth shall make you free.” Jesus was the truth made manifest in the flesh, and he promised to send his Spirit of Truth into the hearts of all his children after his return to the Father in heaven.
141:7.7
(1594-1)
주(主)는 이 사도들에게 이 세상에서의 한 전체 세대를 위한 진리의 정수들을 가르치셨다. 그들이 자주 그의 가르침에 귀 기울였고 그러한 때는, 실제에 있어서는 그의 말은 다른 세상들의 영감(靈感)과 교화를 안중에 둔 것들이었다. 그는 일생의 새롭고도 기원적인 계획을 본보기로 보였다. 인간의 입장에서 볼 때 그는 진정으로 하나의 유대인이었지만, 그는 영역의 필사자로서 모든 세상들을 위하여 자기 일생을 사셨다.The Master was teaching these apostles the essentials of truth for an entire age on earth. They often listened to his teachings when in reality what he said was intended for the inspiration and edification of other worlds. He exemplified a new and original plan of life. From the human standpoint he was indeed a Jew, but he lived his life for all the world as a mortal of the realm.
141:7.8
(1594-2)
왕국의 계획을 펼쳐 보임에 있어서 자신의 아버지를 인식하는 것을 보장하기 위하여, 예수는 자기가 이 세상의 위대한 사람들"을 의도적으로 무시하였다고 설명하였다. 그는 그 전에 있었던 시대의 진화 종교들에서 무시되었던, 바로 그 가난한 자의 계층과 함께 그의 일을 시작하였다. 그는 어떤 사람도 경멸하지 않았다; 그의 계획은 우주까지도 포함하는 세계적인 것이었다. 그가 이러한 발표를 매우 대담하고 강하게 하였기 때문에, 베드로, 야고보, 요한까지도 그가 어쩌면 제 정신이 아닐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려는 유혹을 받았다.To insure the recognition of his Father in the unfolding of the plan of the kingdom, Jesus explained that he had purposely ignored the “great men of earth.” He began his work with the poor, the very class which had been so neglected by most of the evolutionary religions of preceding times. He despised no man; his plan was world-wide, even universal. He was so bold and emphatic in these announcements that even Peter, James, and John were tempted to think he might possibly be beside himself.
141:7.9
(1594-3)
그는 자신이 이 증여의 임무를 맡아 지상에 온 것은 소수의 지상 창조체들에게 본보기가 되어 주기 위한 것이 아니고, 자신의 온 우주를 망라하여 모든 세상들에 있는 모든 사람들을 위한 인간의 일생의 표준을 설립하고 실증하기 위한 것이라는 점을 이 사도들에게 부드럽게 밝히셨다. 그리고 이러한 표준은 최고의 완전성에 심지어는 우주 아버지의 마지막 선함에 이르기까지 접근하였다. 그러나 사도들은 그의 말들을 파악할 수 없었다.He sought mildly to impart to these apostles the truth that he had come on this bestowal mission, not to set an example for a few earth creatures, but to establish and demonstrate a standard of human life for all peoples upon all worlds throughout his entire universe. And this standard approached the highest perfection, even the final goodness of the Universal Father. But the apostles could not grasp the meaning of his words.
141:7.10
(1594-4)
그는 자신이 하늘로부터 파견되어 물질적인 마음에 영적 진리를 제시해 주는 선생의 자격으로 역할하려고 왔다고 발표하였다. 그리고 그는 정확하게 그 일을 하였다; 그는 설교자가 아닌 선생이었다. 인간의 관점으로 보면 베드로예수보다 훨씬 더 효력적인 설교자였다. 예수의 설교는 매우 효력적이었지만, 그것은 힘 있는 웅변이나 감정에 호소함에 의한 것이 아니라, 그의 독특한 개인성에 의한 때문이었다. 예수는 사람들의 혼에게 직접적으로 말씀하였다. 그는 사람의 영의 선생이었지만 마음을 통해서 가르치셨다. 그는 사람들과 더불어 사셨다.He announced that he had come to function as a teacher, a teacher sent from heaven to present spiritual truth to the material mind. And this is exactly what he did; he was a teacher, not a preacher. From the human viewpoint Peter was a much more effective preacher than Jesus. Jesus’ preaching was so effective because of his unique personality, not so much because of compelling oratory or emotional appeal. Jesus spoke directly to men’s souls. He was a teacher of man’s spirit, but through the mind. He lived with men.
141:7.11
(1594-5)
예수는 증여 이전에 받았던 자신의 파라다이스 형제인 임마누엘의 지시를 소개하면서, 이 세상에서의 자신의 일은 어떤 면에서는 "높은 곳에 있는 연관-동료"의 명령에 의해 제한된다는 점을 베드로, 야고보, 요한에게 암시한 것은 바로 이 때였다. 그는 자신은 아버지의 뜻, 오로지 아버지의 뜻을 행하기 위해 이 세상에 왔다고 그들에게 말씀하였다. 그렇게 전심을 다한 단 한가지의 목적에 동기를 두었기에, 그는 세상에서의 악에 의해 근심스러운 괴롭힘을 받지 않았던 것이다.It was on this occasion that Jesus intimated to Peter, James, and John that his work on earth was in some respects to be limited by the commission of his “associate on high,” referring to the prebestowal instructions of his Paradise brother, Immanuel. He told them that he had come to do his Father’s will and only his Father’s will. Being thus motivated by a wholehearted singleness of purpose, he was not anxiously bothered by the evil in the world.
141:7.12
(1594-6)
사도들은 예수의 흔들리지 않는 친절함을 인식하기 시작하였다. 그들은 쉽게 주(主)에게 가까이 갈 수 있었지만, 그는 항상 모든 인간들로부터 독립하여 벗어나 사셨다. 어떤 순수하게 인간 영향에 의해 지배되었거나 혹은 약한 인간 판단에 자신을 맡긴 적이 한 순간도 없었다. 그는 대중의 의견에 신경을 쓰지 않았고 칭찬에 의해 영향을 입지 않았다. 그는 오해를 풀려고 주저하거나 허위 진술에 분개하는 일이 거의 없었다. 그는 절대로 어떤 사람에게도 충고나 기도를 요청하지 않았다.The apostles were beginning to recognize the unaffected friendliness of Jesus. Though the Master was easy of approach, he always lived independent of, and above, all human beings. Not for one moment was he ever dominated by any purely mortal influence or subject to frail human judgment. He paid no attention to public opinion, and he was uninfluenced by praise. He seldom paused to correct misunderstandings or to resent misrepresentation. He never asked any man for advice; he never made requests for prayers.
141:7.13
(1594-7)
야고보는 얼마나 예수가 시발점에서 끝을 내다보시는 것 같았는지 그것에 감탄하였다. 주(主)는 놀라는 일이 거의 없어 보였다. 그는 절대로 흥분하거나 화내거나 당황하지 않았다. 그는 결코 어떤 사람에게도 사과한 적이 없었다. 그는 때때로 슬픔에 젖었지만 절대로 낙심하지 않았다.James was astonished at how Jesus seemed to see the end from the beginning. The Master rarely appeared to be surprised. He was never excited, vexed, or disconcerted. He never apologized to any man. He was at times saddened, but never discouraged.
141:7.14
(1594-8)
그의 모든 신성한 자질에도 불구하고 결국은 예수가 인간이었다는 것을 요한은 좀 더 분명하게 인식할 수 있었다. 예수는 하나의 사람으로 사람들 안에서 살았고, 납득했고, 사랑했고, 그들을 다루는 방법을 아셨다. 그의 개인적 일생에서 그는 그렇게 인간이었음에도 그렇게 흠이 없었다. 그는 언제나 사심-없었다.More clearly John recognized that, notwithstanding all of his divine endowments, after all, he was human. Jesus lived as a man among men and understood, loved, and knew how to manage men. In his personal life he was so human, and yet so faultless. And he was always unselfish.
141:7.15
(1595-1)
베드로, 야고보, 요한은 이때에 예수가 한 말들을 많이 납득할 수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우아한 말들은 그들의 가슴속에서 머물렀으며, 십자가에 매달리시고 부활한 후에 그것들은 훗날의 그들의 사명활동을 매우 풍부하게 하고 기쁘게 만들어 주었다. 이 사도들이 주(主)의 말을 충분하게 이해 못했던 것은 이상할 것이 없었는데, 왜냐하면 그는 새로운 시대의 계획을 그들에게 내보였기 때문이었다.Although Peter, James, and John could not understand very much of what Jesus said on this occasion, his gracious words lingered in their hearts, and after the crucifixion and resurrection they came forth greatly to enrich and gladden their subsequent ministry. No wonder these apostles did not fully comprehend the Master’s words, for he was projecting to them the plan of a new age.
8. 여리고 에서의 일8. Working in Jericho
141:8.1
(1595-2)
요단 건너편 베다니에서의 4주간의 체류기간을 통하여 안드레는 매 주마다 두 명의 사도들에게 하루나 이틀 동안 여리고로 가도록 여러 차례 배정하였다. 여리고 에는 많은 요한의 신도들이 있었고 그들의 대다수는 예수와 그의 사도들의 좀 더 향상된 가르침을 환영하였다. 이러한 여리고의 방문에서 사도들은 병든 자를 보살피라는 예수의 좀 더 세부적인 지시를 수행하였다; 그들은 도시의 각 가정을 방문해서 각기 고통 받는 사람을 위로하려고 노력하였다.Throughout the four weeks’ sojourn at Bethany beyond Jordan, several times each week Andrew would assign apostolic couples to go up to Jericho for a day or two. John had many believers in Jericho, and the majority of them welcomed the more advanced teachings of Jesus and his apostles. On these Jericho visits the apostles began more specifically to carry out Jesus’ instructions to minister to the sick; they visited every house in the city and sought to comfort every afflicted person.
141:8.2
(1595-3)
사도들은 여리고에서 대중을 위한 일을 좀 하였지만 그들의 노력은 주로 좀 더 조용하고 개별적 성질의 것이었다. 그들은 이제 왕국의 기쁜 소식이 병자들에게 매우 위로가 된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자기들의 메시지가 고통 받는 사람들에게 치유를 가져다준다는 것을 발견하였다. 예수가 12사도들에게 전적으로 왕국의 기쁜 소식을 설교하고 고통 받는 자들을 위하여 사명활동할 것을 명령한 것이 처음으로 충만하게 효과를 거둔 곳은 여리고였다.The apostles did some public work in Jericho, but their efforts were chiefly of a more quiet and personal nature. They now made the discovery that the good news of the kingdom was very comforting to the sick; that their message carried healing for the afflicted. And it was in Jericho that Jesus’ commission to the twelve to preach the glad tidings of the kingdom and minister to the afflicted was first fully carried into effect.
141:8.3
(1595-4)
그들은 예루살렘으로 올라가는 길에 여리고에서 멈추었고, 예수와 상의를 하기 위해 메소포타미아에서 왔던 대표단(代表團)을 만났다. 사도들은 여기에서 하루만 지낼 계획이었는데 동쪽에서 도착한 이 진리의 구도자들이 도착하자 예수는 그들과 3일을 지체하였다. 그들은 하늘의 왕국의 새로운 진리들에 대한 지식을 가지고 유프라테스 강을 따라 그들 각자의 집으로 행복에 차서 돌아갔다.They stopped in Jericho on the way up to Jerusalem and were overtaken by a delegation from Mesopotamia that had come to confer with Jesus. The apostles had planned to spend but a day here, but when these truth seekers from the East arrived, Jesus spent three days with them, and they returned to their various homes along the Euphrates happy in the knowledge of the new truths of the kingdom of heaven.
9. 예루살렘을 향한 출발9. Departing for Jerusalem
141:9.1
(1595-5)
3월의 마지막 날인 월요일에, 예수와 사도들은 예루살렘 쪽으로 언덕을 지나 여행을 시작하였다. 베다니나사로예수를 만나러 요단에 두 번 내려 왔었으며, 주(主)와 그의 사도들이 예루살렘에 머물고자 하는 기간 동안 베다니에 있는 나사로와 그의 여동생들 집에 그들의 본부를 두도록 만반의 준비가 갖추어져 있었다.On Monday, the last day of March, Jesus and the apostles began their journey up the hills toward Jerusalem. Lazarus of Bethany had been down to the Jordan twice to see Jesus, and every arrangement had been made for the Master and his apostles to make their headquarters with Lazarus and his sisters at Bethany as long as they might desire to stay in Jerusalem.
141:9.2
(1595-6)
요한의 제자들은 군중들을 가르치며 세례를 주면서 요단강 건너의 베다니에 남아있었는데, 그래서 예수는 12사도들만 데리고 나사로의 집으로 가셨다. 여기에서 예수와 사도들은 유월절 행사를 위해 예루살렘으로 들어가기 전에 휴식을 취하고 기분을 새롭게 하며 5일간 머물렀다. 주(主)와 사도들이 오빠의 집에 체류했을 때, 그들에게 필요한 것을 제공했던 일은 마르다마리아에게는 일생 중 가장 중요한 사건이었다.The disciples of John remained at Bethany beyond the Jordan, teaching and baptizing the multitudes, so that Jesus was accompanied only by the twelve when he arrived at Lazarus’s home. Here Jesus and the apostles tarried for five days, resting and refreshing themselves before going on to Jerusalem for the Passover. It was a great event in the lives of Martha and Mary to have the Master and his apostles in the home of their brother, where they could minister to their needs.
141:9.3
(1595-7)
4월 6일 일요일 아침에 예수와 사도들은 예루살렘으로 내려갔으며; 이것이 주(主)와 12사도가 함께 그 곳에 있었던 맨 처음이었다..On Sunday morning, April 6, Jesus and the apostles went down to Jerusalem; and this was the first time the Master and all of the twelve had been there together.
이어지는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