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최근 게시글      최근 코멘트

돌의 노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아토 작성일06-06-20

본문

                                귀 기울여 보아요.
                                바람이 지나며 부질없는 슬픔을 거두라 해요.
                                숨어 버린 별들도 여전히 속삭여요.
                                보이지 않는다고 사랑이 없는 건 아니라고.
                                초록을 적시는 비도 얘기해요.
                                마음에 지핀 불은 빗물로도 끌 수가 없다고.
                                울고 있나요? 
                                웃고 있나요?
                                울지도 울 수도 웃지도 웃을 수도 없어요.
                                눈을 감고 보지 않는 스스로 돌이기에..

                                비가 적시어 닦아주고
                                바람이 지나며 말려주고
                                긴 세월 적셔주고 말려주어도
                                모른채 등 돌리고 앉은 돌이여.
                                저기, 먼 곳을 여행하는자
                                눈을 감았다 크게 뜨고
                                멀리 들리는 숲의 속삭임
                                때때로 내리치는 빗물의 회초리
                                춤추는 바람의 향기
                                다들, 눈을 뜨라고 노래 하는데...

                                아~ 눈을 떳군요.
                                한 순간 알아 버렸군요.
                                태고부터 있어온 사랑을...
                                돌이면서 돌이 아님을 알았군요.
                                배워지는 것이 아님을 알았군요.
                                알면 변한다는 사실도 알았군요.
                                닮은 모습의 빛을 담은 돌이여!

                                함께 노래해요.
                                돌인들 어떠하리.
                                보석인들 어떠하리.
                                넘치는 기쁨으로 가득 차 있는데...
                                보이진 않아도
                                사랑의 빛으로 가득 차 있는데...

(* 이 시는 자유게시판에서 관리자가 임의로 복사해서 옮겨온 것입니다.)

재단소개 재단목적 문의 | 요청 개인정보취급 (웹관리자) : sysop@urantia.or.kr © URKA 상단으로
  모바일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