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계시

 

천사가 존재하리라 믿는다면, 천사들이 전하는 이야기를 읽어보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입니다. 인간의 손을 거치지 않고 왜 우리에게 유란시아 책을 초인간 존재들이 직접 계시하여야 했는지, 책 안에서 그 이유를 발견할 수 있습니다.

 

(하느님의 실체에 관한 진리를 가까이 한 적이 없다면, 우선 아래 글들을 한번 읽어보세요.)  

 

과학. 철학. 종교가 각각 추구하는 진리는 조화를 이룰 수 있을까요?

페이지 정보

본문

02fdd1fc7188f1365856dba496387a0a_1470900

종교가 사람을 위하여 영적으로 하는: 삶의 지평을 넓히고 그의 개인성을 증대시키는 것을 과학은 사람을 위하여 물질적으로 해야 한다. 참된 과학에서는 참된 종교와 계속되는 대립관계가 있을 수가 없다. "과학적인 방법"은 단지 물질적인 모험들과 물리적인 성취들을 재는 지적 척도이다. 그러나 물질적이고 전적으로 지적인 것이기 때문에, 그것은 영적 실체들과 종교적 경험들을 평가하는 데 있어서 전혀 쓸모가 없다.

 

우주 실체에는 바로 세 가지의 요소들이 있다 ; 사실, 관념, 그리고 관계이다. 종교적인 인식에서는 이 실체들을 과학, 철학, 그리고 진리로 인지한다. 철학은 이 활동들을─물리적 실체, 지적 실체, 영적 실체─이성, 지혜, 그리고 신앙으로 보려는 경향이 있다. 우리는 이 실체들을 물질, 의미, 그리고 가치로 명명하려는 습관이 있다.

 

과학은 사실을 다룬다; 종교는 오직 가치에만 관여한다. 마음은 활짝 깨우쳐지는 철학을 통하여 사실과 가치, 이 두 가지 의미를 결합하려고 애를 쓰고, 그렇게 하여 완벽한 실체의 개념에 도달한다. 과학은 지식의 권역이고, 철학은 지혜의 영역이며, 종교는 신앙 경험의 영역임을 기억해라.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종교는 구체화시켜 나타나는 두 가지 위상을 마련해준다:

 

모든 전자(電子), 생각, 또는 영(靈)의 모든 충동은 전체 우주 속에서의 어떤 행동이다.

 

이 글은 본문 [글 195편 7.2] [글 196편 3.2] [글 101편 5.2] [글 56편 10.4] 의 일 부분입니다.
 


재단소개 재단목적 문의 | 요청 개인정보취급 (웹관리자) : sysop@urantia.or.kr © URKA 상단으로
  모바일 보기